여백
> INVEST
포스코건설, 라오스에 ‘사랑의 물품’ 전달전국재해구호협회와 8만1천달러 상당 물품 전달

포스코건설(부회장 정동화)이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와 함께 해외에서 한국의 따뜻한 사랑을 전하는 나눔활동을 펼쳤다.

포스코건설은 지난 7일 라오스 수도 비엔티엔시 북쪽에 위치한 폰홍군을 방문해 지역 소외계층에 이불, 운동화 등 생필품 6천5백여점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 곳은 포스코건설이 해외에서 수주한 첫 수력발전사업인 남릭 수력발전소 현장이 위치한 곳이다. 이 사업은 포스코건설이 지난 2012년 12월 수주해 공사가 한창이다.

이날 깜썬 순싸완 폰홍군 부군수는 “포스코건설과 희망브리지의 따뜻한 관심과 사랑의 마음이 지역주민들의 마음속 깊게 남을 것”이라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인연을 맺을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해외 소외계층 지원의 일환으로 포스코건설과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는 2011년부터 베트남과 칠레, 페루, 라오스에 컨테이너 총 4대 분량(2만여점, 16만4천달러 상당)의 물품을 전달했다.

한편, 포스코건설은 사랑받는 기업으로 거듭나기 위해 국내 뿐만 아니라,베트남, 카자흐스탄, 브라질, 에콰도르 등 여러 국가에서 의료지원, 한류문화 체험 등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펼치고 있다.

김하수기자  |  hskim@econovill.com  |  승인 2014.01.08  15:34:43
김하수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사회공헌, #이코노믹리뷰, #포스코건설, #김하수 기자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