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LIFE&PEOPLE >
잦은 소변, 잔뇨감이 있다면 요로결석 의심을

사람은 하루 적당량의 수분을 섭취해야 한다. 수분섭취가 부족하면 혈액순환이나 신체의 정상적인 흐름이 깨져 여러 증상을 유발된다. 이에 전문의들은 수분이 부족해 복통과 함께 소변에서 이상한 증상이 나타나면 검진을 받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정연환 연세플러스비뇨기과 원장은 “소변을 자주 보게 되어 화장실 출입이 잦거나 보고 난 후에도 찝찝한 잔뇨감이 있다면 요로결석을 의심해보아야 한다”고 말했다. 요로결석은 요로계에 결석이 나타나게 되어 옆구리나 복부에 간헐적인 통증을 유발하는 질환이다.

요로결석은 응급실을 방문할 만큼 갑작스런 통증을 보이는 것이 많은 사람들이 알고 있는 증상이다. 이외에도 여러 증상을 유발하기 때문에 신체에 이상 증상을 파악하는 것이 필요하다. 통증이 옆구리나 복부에 나타나는 것 외에 남성의 경우 고환이나 음낭으로 여성의 경우 음부까지 통증을 유발하게 된다.

또한 육안으로 확인될 만큼의 혈뇨가 나타나거나 현미경적 혈뇨가 나타날 수 있으며 결석으로 인해 요로감염이 나타나게 된다면 발열을 동반하는 등의 증상을 보인다. 이렇게 요로결석이 나타내는 증상은 수분섭취가 중요한 발병 원인이 된다.

그렇기 때문에 하루에 적정 수분을 섭취하는 것이 요로결석을 예방하는데 큰 도움을 준다. 정 원장은 “수분 섭취는 하루에 2L정도 마시는 것이 좋은데 이는 순수하게 생수를 먹는 것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또한 요로결석은 요로계에 요석이 생겨 통증과 소변 흐름에 장애를 유발하는 질환이다. 악화가 진행이 되면 수신증이나 신부전, 요로감염 등이 나타날 수 있기 때문에 조기에 발견하여 치료를 진행하는 것이 필요하다.

정 원장에 따르면 요로결석은 평소에 식이요법이 중요하다. 물론 수분을 많이 섭취하는 것은 당연하다고 생각하겠지만 너무 많은 섭취는 염분량이 지나치게 줄어들어 뇌, 허파가 비정상적으로 부을 수 있기 때문이다.

또한 구연산은 결석 형성을 억제하는 성분이기 때문에 귤이나 오렌지와 같은 신 맛을 보이는 과일을 섭취하는 것도 요로결석을 예방하는 좋은 방법이다. 적절한 식이요법과 수분섭취를 통해 효과적으로 예방할 수 있다. 그리고 요로결석을 가지고 있던 환자는 증상이 없더라도 주기적으로 병원에서 무증상 결석의 요인을 확인해보는 것이 중요하다.

김선규기자  |  ksgjin007@econovill.com  |  승인 2013.04.08  16:32:04
김선규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정연환, #연세플러스비뇨기과, #요로결석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