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LIFE&PEOPLE > 스포츠
봄을 몸 안으로 초대하는 트레킹 즐겨요

봄이다. 하늘이며 바람이며 온통 싱그럽다. 이런 봄을 어찌 관망하고만 있을까. 망설이지 말고 밖으로 나가자. 편한 차림에 운동화면 족하다. 호젓한 강변길, 고요한 산길을 맘 맞는 이들과 도란도란 이야기 나누며 걷다 보면 어느 새 몸 안으로 봄이 들어온다. 그것이 바로 트레킹이 주는 또 다른 선물이다.

장비 없이 누구나 손쉽게 시작해요

들판이나 계곡 길, 경사가 완만한 산길 등을 걷는, 짧은 여정의 도보여행을 일컫는 트레킹은 자연의 정취를 한껏 느끼며 건강도 지킬 수 있어 요즘 부쩍 인기다. 남녀노소 상관없이 무리하지 않고 겨우내 움츠렸던 몸을 풀고 온몸 구석구석 활기를 전달하기에 좋다. 걷기가 심장마비, 암, 우울증, 고혈압, 노화 예방, 치매 예방 등에 탁월한 효과가 있다는 것은 이미 의학적으로도 증명된 일. 특히 트레킹은 노년층이나 어린이도 큰 위험 없이 유산소 운동과 근력 운동 효과를 볼 수 있어 좋다. 트레킹의 가장 큰 장점은 바로 누구나 손쉽게 시작할 수 있다는 점이다. 레저 활동 대부분이 처음 시작할 때 장비 구입이나 강습료 등 적지 않은 비용과 준비사항이 필요한데 비해, 트레킹은 전문 장비 없이 가벼운 옷차림에 교통비, 간단한 소품 외에는 경비가 들지 않으므로 경제적이다. 마음만 먹으면 누구나 언제든지 시작할 수 있다. 47산길, 숲길 등 자연을 만끽하며 걷는 것이므로 단순한 걷기운동과 달리 지루하지 않고, 나이에 관계없이 즐길 수 있으며 많은 사람들과 자유롭게 어울릴 수 있어 좋다. 또, 등산처럼 정상 정복 등을 목표로 하는 게 아니므로 목적지에 대한 부담감도 없다. 자연을 음미하고 역사유적지를 찾는 역사탐방 트레킹, 삼림욕을 즐기는 트레킹, 진달래·철쭉·벚꽃 등 봄꽃을 찾아 떠나는 트레킹, 갯벌체험 등을 즐기는 자연탐험 트레킹, 노년층을 위해 쉬운 코스를 중심으로 한 실버 트레킹 등 최근에는 다양한 테마 트레킹이 개발되고 있으므로 이를 활용해보는 것도 좋다.

48하루 10~20km씩 가족과 함께 즐겨요

쉽게 즐길 수 있다고 해도 트레킹을 할 때 간과해서는 안 될 주의사항이 있다. 우선 자신의 건강을 먼저 체크하고 무리하게 코스를 잡지 않도록 해야 한다. 대개 하루에 10~20km로 3~6시간 정도 걷는 것이 좋은데, 특히 당뇨병이나 심장병이 있는 사람은 미리 의사와 상의하도록 한다. 영양을 공급할 수 있도록 도시락, 간식, 물을 반드시 챙긴다. 야외로 나가는 것이므로 일기 변화에 대비하는 자세도 필요하다. 갑자기 비가 내리거나 길을 잃는 등 여러 경우에 대비해 방수·방풍 의류 등을 여분으로 챙기고 우산, 우비, 지도 등도 준비한다. 어두움에 대비해 손전등, 헤드램프 등 야간 조명을 갖고 있는 것도 좋다. 때문에 가까운 뒷산을 오르더라도 배낭을 꼭 메도록 한다. 이는 필요한 것을 챙겨 가는 용도 외에 넘어졌을 때 충격을 완화해 주고, 허리를 받쳐 주어 뇌진탕 같은 위험도 줄여준다. 혼자보다는 2~3명씩 팀을 이뤄 가는 게 좋고, 가족이나 동행자들과 담소를 나누며 걷는 것도 트레킹을 제대로 즐기는 방법이다.

49

본 기사는 건강소식 제 2012.4월호 기사입니다.

 

이코노믹리뷰 컨텐츠기획팀  |  ywj30@econovill.net  |  승인 2013.04.13  10:42:09
이코노믹리뷰 컨텐츠기획팀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