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LIFE&PEOPLE >
알쏭달쏭 건강상식 : 식초음료 마시면 뼈가 정말 유연해질까?

43

식초는 희석된 아세트산, 몸이 날마다 만들어요

식초는 몇 가지 물질의 혼합물인데, 이 중 식초의 독특한 성질을 결정하는 것은 보통 아세트산이라고 부르는 물질입니다. 식초는 희석된 아세트산이라고 할 수 있고, 수분이 거의 섞이지 않은 순수 아세트산을 빙초산이라고 합니다. 식초는 몸에 해롭지 않으나, 빙초산은 산도로 인해 위험할 수 있습니다. 그런데 이 아세트산은 우리 몸에서 날마다 만들어지고 있습니다. 우리가 탄수화물을 섭취하면, 이것이 에너지원이 되기 위하여 대사되는 과정에서 늘 아세트산이 만들어져 탄수화물이 에너지가 되는 과정에 쓰입니다. 우리가 마시는 술에 있는 알코올인 에탄올도, 아세트알데히드를 거쳐 최종적으로는 아세트산으로 분해되지요.

몸이 유연한 것은 뼈가 유연한 것이 아니죠

뼈가 부드럽다는 것은 아마도 관절의 운동범위가 넓어진 상태를 의미하는 말일 겁니다. 관절은 뼈와 뼈가 연결되는 부위이지만, 정상적인 상태에서의 관절의 운동범위는 뼈보다는 관절을 둘러싸고 있는 연부조직(soft tissue)에 의해 결정됩니다. 뼈가 유연하다기보다는 관절, 혹은 관절을 둘러싼 조직이 유연한 것이라고 할 수 있지요. 관절낭은 여러 가지 결합조직의 섬유로 되어 있는데, 콜라겐(collagen), 탄력섬유(elastin)와 같은 것들입니다. 관절의 유연성은 주로 탄력섬유가 관여합니다. 콜라겐이 조직의 강도와 관련이 깊은 반면, 탄력섬유는 늘어나는 성질과 관련이 깊어 탄력섬유가 많을수록 유연성이 높습니다.

식초, 몸의 유연성과 거리 멀어요

식초는 탄산칼슘을 분해하는 성질이 있습니다. 그래서 우리가 초등학교 시절에 배운 바와 같이 달걀을 식초 속에 담가두면, 달걀 껍데기의 탄산칼슘이 분해되어 나오면서 부드러워지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식초가 뼈를 부드럽게 한다는 것은 아마도 여기서 나온 오해일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설령 식초가 뼈의 주요성분인 칼슘을 용해시킨다고 해도, 그것은 뼈가 약해지는 것이지, 관절이 유연해지는 것과는 아무 상관이 없을 것이지만, 식초를 먹는다고 뼈가 약해진다는 근거도 없습니다. 유연성은 유전적으로 타고난 탄력섬유에 따라 사람마다 다를 수 있습니다만, 훈련을 통해서도 높일 수 있습니다. 또 관절의 유연성이 있는 것은 운동 시에 부상의 위험을 줄여주는 역할을 해주기도 하여, 일반적으로 운동 과정에서 유연성 운동을 포함하는 것이 추천됩니다. 유연성을 위해서는 식초를 마시는 것보다는 운동을 통해 유연성 훈련을 하는 것이 효과적입니다.

 44

에너지·영양소 쌓아두는 동화, 사용하는 이화

우리 몸의 대사라는 것은 결국 몸에 있는 여러 가지 물질이 화학변화를 일으키는 것을 의미하는데, 크게 나누어서 동화(anabolism)와 이화(catabolism)로 나눌 수 있습니다. 이 두 가지는 정반대의 현상을 가리키고 있는데, 동화라는 것은 무엇인가를 합성한다는 의미를 가지고 있고, 이화라는 것은 무엇인가를 분해한다는 의미를 가지고 있습니다. 동화는 에너지와 나중에 필요한 영양소들을 우리 몸에 차곡차곡 쌓아두는 과정이고, 이화는 그렇게 쌓아두었던 에너지와 영양소들을 사용하는 과정입니다.

아프면 에너지·영양소 많이 써요

감기에 걸려 열이 날 때 우리 몸은 평소보다 더 많은 에너지를 사용합니다. 열은 곧 체온이 올라가는 것이니, 체온을 올리려면 좀 더 많은 에너지를 사용하고, 또 병을 이겨내기 위한 여러 가지 면역 작용을 위해서 에너지와 몸에 있는 영양소들을 사용합니다. 이렇게 되면 평상시보다 에너지와 영양소들을 더 많이 사용하게 되는데, 이런 상태를 과이화 상태(hypercatabolic state)라고 합니다. 병에 걸리면 흔히들 ‘몸이 축 난다’라고 하고, 병을 앓고 난 뒤 ‘해쓱해졌다’라고 하는 것들이 모두 이와 관련이 있을 것입니다. 일반적으로 많은 질병들이 일시적일지라도 과이화 상태를 유발합니다. 따라서 우리 몸의 에너지와 영양소를 많이 사용하게 되지요. 그리고 이러한 과이화 상태가 지속되어 우리 몸의 에너지와 영양소가 부족해지면, 더더욱 병을 이겨내기 힘든 상태가 될 수 있습니다. 따라서 과이화 상태가 지속되는 병이 있다면 당연히 영양 섭취를 충분히 해야 병을 이겨낼 수 있습니다. 이렇게 과이화 상태가 지속되는 병들을 만성 소모성 질환(chronic wasting disease)이라고 부르기도 하는데, 결핵이나 암과 같은 병들이 대표적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영양 섭취, 낫는 경과에 큰 영향 미치지 않아요

하지만 감기와 같이 일주일이면 대개 낫는 병에 대해서는 사실 병에 걸렸을 때, 극단적으로 식사를 안 하는 경우가 아니라면 영양 섭취를 충분히 하는가가 경과에 큰 영향을 미치지는 않을 것입니다. 그러나 먹을 것이 풍부한 오늘날 한국사회의 건강한 젊은 분들 중에서도 체중조절을 위한 과도한 저열량식 등으로 인해 다소간의 영양결핍 상태인 분들, 특히 여성분이 적지 않고 이로 인해 면역력 저하 등의 부작용이 나타날 수 있으니 주의는 해야 하겠지요.

 본 기사는 건강보험 제 2012.7월호 기사입니다.

이코노믹리뷰 컨텐츠기획팀  |  ywj30@econovill.net  |  승인 2013.05.04  09:00:10
이코노믹리뷰 컨텐츠기획팀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