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BIO
일라이릴리 코로나19 항체치료제, 감염자 입원율 낮춘다환자 302명 중 5명 입원…입원율 1.7%

[이코노믹리뷰=최지웅 기자] 미국 제약사 일라이릴리가 개발 중인 코로나19 항체치료제가 감염자의 입원율을 낮추는 것으로 나타났다.

일라이릴리는 16일(현지시간) 코로나19 단일클론항체(LY-CoV555)를 활용한 임상 2상 연구의 중간분석 결과를 발표했다.

발표에 따르면 LY-CoV555를 투여한 환자 302명 중 입원한 환자는 5명으로 1.7%에 불과했다. 150명 중 9명(6%)의 환자가 입원한 위약(가짜약) 치료군보다 입원율이 낮았다.

두 치료군 모두 인공호흡기를 달거나 사망한 환자는 없었지만, LY-CoV555 치료군 환자의 증상이 더 빨리 개선됐다. 이에 회사 측은 개발 중인 약물이 경증이나 중간 정도의 환자가 중증 단계로 넘어가는 위험성을 줄일 것으로 기대했다. 또 LY-CoV555를 투여한 뒤 심각한 약물 부작용도 나타나지 않았다.

일라이릴리는 현재 이번 치료 물질과 다른 항체후보물질인 'LY-CoV016'을 결합한 이중항체로 코로나19 치료제를 개발 중이다.

최지웅 기자  |  jway0910@econovill.com  |  승인 2020.09.17  15:01:19
최지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최지웅, #미국, #제약, #치료제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