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COMPANY > 기업 소식
포스코, 스틸브릿지로 베트남과 공생가치 잇는다사전 제작 후 현장에서 조립하는 모듈러 교량기술 적용…시공성·품질 갖춰
▲ 베트남 껀터시 카이랑에 건설한 스틸브릿지 전경. 출처=포스코

[이코노믹리뷰=이가영 기자] 포스코는 사회간접자본 인프라가 상대적으로 열악한 베트남 껀터시 카이랑 지역의 마을 주민들을 위해 스틸브릿지를 준공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날 열린 준공식에는 윤훈 포스코베트남 대표법인장과 응우옌 티 쭉 린 카이랑 인민위원회 부의장, 박선종 기아대책 베트남 지부장 등이 참석했다.

스틸브릿지 준공은 2016년 베트남 바리아붕따우성 떤딴현, 2017년 미얀마 여와마을에 이어 세번째다.

이번에 준공한 스틸브릿지는 폭 4.5미터, 길이 18미터로 필요한 부재를 현지 공장에서 제작 후 건설현장으로 운송, 조립, 설치하는 조립식 모듈러 교량기술을 적용했다. 포스코와 호치민 교통당국이 베트남 설계기준에 맞춰 모듈러 소교량 모델을 공동개발 했으며, 현장 여건이 좋지 못해 중장비 반입이 어려운 곳에서 신속한 시공이 가능하도록 설계했다. 특히 상판, 거더(교량 상판을 지지하는 가로 구조물) 등 교량 주요 부재를 공장에서 사전 제작해 품질과 안전성을 확보할 수 있다는 특징이 있다.

포스코는 지역사회 공헌활동에서 한발 더 나아가 껀터시와 지속 협력해 낙후지역을 중심으로 안전한 주거지를 만드는데 기여하는 한편 철강제품의 판로를 개척하는 등 공생가치를 실현해 나갈 계획이다.

포스코는 2009년부터 해외사업장이 위치한 태국, 미얀마, 인도네시아 등에서 포스코그룹의 철강 소재와 건축공법을 활용해 주택이나 다리, 복지시설 등을 만들어주는 포스코 스틸빌리지 사업을 지속 전개해왔다.

베트남에서도 2014년부터 3년간 저소득 가정을 위해 주택 104세대 , 스틸놀이터, 스틸브릿지 등으로 구성된 스틸빌리지를 조성해 2018년 UN에서 인정한 지속가능발전목표(UN-SDGs) 우수사례로 등재된 바 있다.

윤훈 포스코베트남 대표법인장은 “노후화된 교량을 스틸브릿지로 교체함에 따라 주민들의 생활편익을 향상시키고, 더 나아가 한국과 베트남을 이어주는 가교가 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이가영 기자  |  young@econovill.com  |  승인 2020.09.17  14:06:02
이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이가영, #한국, #인도, #인도네시아, #베트남, #포스코, #공장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