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COMPANY > 포커스
[LG화학 전지사업 분사] "주주 농락하나" vs "제대로 된 가치 평가"시장의 반응은 극과극

[이코노믹리뷰=최진홍 기자] LG화학이 17일 이사회를 열어 전문사업 분야로의 집중을 통한 기업가치 및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회사분할안을 결의했다. 오는 10월 30일 개최되는 임시주주총회 승인을 거친 후 12월 1일부터 배터리 사업을 전담하는 신설법인인 ‘LG에너지솔루션(가칭)’이 공식 출범할 예정이다.

LG화학이 분할되는 배터리 신설법인의 발행주식총수를 소유하는 물적분할 방식으로 LG화학이 비상장 신설법인 지분 100%를 가지게 된다는 설명이다.

LG화학은 신설법인을 2024년 매출 30조원 이상을 달성하고, 배터리를 중심으로 하는 세계 최고의 에너지 솔루션 기업으로 육성할 계획이다. 신설법인의 올해 예상 매출액은 약 13조원 수준이며 신설법인은 기업공개를 추진할 전망이다.

▲ 출처=뉴시스

시장의 반응은 크게 엇갈린다.

LG화학의 기존 주주들은 거칠게 반발하고 있다. LG화학이 현대차는 물론 테슬라, BMW, 벤츠, 포드 등 글로벌 완성차 업체들에 배터리를 공급하며 승승장구하는 상황에서 '알짜'인 전지사업을 물적분할하는 것은 투자자를 기만하는 행위라는 비판이 나온다.

그런 이유로 투자자들은 LG화학의 핵심 경쟁력인 전지부문이 인적분할도 아닌 물적분할될 경우 LG화학에 투자할 이유가 없다는 주장이다. 무엇보다 LG에너지솔루션이 상장에 나설 경우 기존 LG화학 주주들은 기업 가치 하락에 따른 피해가 불가피하다. 투자자들이 LG에너지솔루션에 투자할 경우 '껍데기'만 남은 LG화학은 당연히 기업가치가 하락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와 관련해 청와대 청원도 올라온 상태다.

다만 증권업계에서는 조심스럽게 호재라는 반응도 보인다. 지금까지 LG화학의 배터리 분야가 상대적으로 저평가된 상태에서, 물적분할을 거칠 경우 제대로 된 기업가치를 평가받을 수 있다는 말이 나온다.

글로벌 배터리 시장이 확장되는 상황에서 LG에너지솔루션이 상장을 시도하며 막대한 자금을 유치하면, 이를 바탕으로 압도적인 존재감을 확보할 것이라는 기대도 있다.

LG화학은 "현재 전기차 배터리 사업에서 수주잔고 150조원 이상을 확보하고 있는 가운데 연간 3조원 이상의 시설 투자가 이뤄지고 있어 대규모 투자자금을 적기에 확보할 필요성도 높아졌다"면서 "이번 분할을 통해 대규모 투자자금을 유치할 수 있는 기반을 확보할 수 있고, 사업부문별 독립적인 재무구조 체제를 확립해 재무 부담을 완화할 수 있을 것"이라 자신했다.

전지사업이 LG화학을 떠나더라도, LG화학의 기업가치를 지키겠다는 의지도 내비쳤다. 실제로 LG화학은 "석유화학, 첨단소재, 바이오 부문에서도 적기에 필요한 투자를 집중하여 배터리 사업과 함께 균형 있는 사업 포트폴리오를 키울 것"이라며 "글로벌 톱5 화학회사로 자리매김하겠다"고 강조했다.

최진홍 기자  |  rgdsz@econovill.com  |  승인 2020.09.17  14:04:11
최진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최진홍, #포드, #테슬라, #바이오, #LG화학, #청와대, #호재, #투자, #벤츠, #BMW, #완성차, #현대차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