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COMPANY > 인더스트리
삼성 변호인단 “이재용 부회장 관련 허위보도 법적책임 물을 것”“영장에서 삼성생명 관련 내용 배제 요구...불가능한 일”  

[이코노믹리뷰=박정훈 기자] 삼성의 변호인단이 최근 한 매체에서 나온 이재용 부회장 관련 보도에 대한 입장을 표명했다. 16일 변호인단은 공식 입장 자료에서 허위 기사로 변호인들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한 것에 대한 법적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밝혔다.

국내 한 신문은 16일 기사에서 “삼성이 이재용 부회장의 영장에서 삼성생명과 관련된 내용을 배제해 줄 것을 요구한 증언이 나왔다”라고 보도했다.

이에 변호인단은 “변호인은 수사팀의 결론을 수긍할 수 없어 6월 2일 검찰수사심의위원회 심의를 신청했으며, 수사팀은 이틀 뒤인 4일 기습적으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라면서 “당시 수사팀의 구속영장 청구 여부를 변호인은 전혀 알지 못했으며 당연히 구속영장에 어떤 범죄 사실이 담겨있는지는 알 수 없다”라고 밝혔다.

변호인단은 “변호인이 범죄 사실을 전혀 모르는데, 변호인이 수사팀에 삼성생명 관련 내용을 빼달라 요청했다는 보도의 내용은 앞뒤가 맞지 않는다”라고 주장했다.

삼성 변호인단은 이번 수사에 대해 “지난 2년 동안 강도 높게 이뤄졌으며, 수사팀과 변호인이 한 치의 양보 없이 구속영장 심사와 수사심의위원회 심의 등의 과정에서 치열하게 공방해 왔다”고 설명했다.

끝으로 변호인단은 “악의적 허위 기사로 변호인들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한 언론사에 대해서는 그에 상응하는 민·형사상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다.

박정훈 기자  |  pjh5701@econovill.com  |  승인 2020.09.16  10:44:08
박정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박정훈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