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NEWS
엘씨그린텍, 유해 배출가스 잡는 차세대 냉각부동액 ‘카레스’ 개발부가장치 없이 1급 발암물질 디젤엔진 질소산화물(NOx) 50% 이상 저감

[이코노믹리뷰=성시현 기자] ㈜엘씨그린텍(대표 이수구, 정대열)이 고온 상태의 디젤엔진에서 주로 배출되는 1급 발암물질이자 미세먼지 발생의 주범인 질소산화물(NOx)을 50% 이상 저감할 수 있는 차세대 냉각부동액 ‘카레스’를 개발했다고 밝혔다.

기업 연구담당자에 따르면, 자체시험을 통해 ‘카레스’를 주입한 디젤엔진 연소실의 최고 온도가 100도 넘게 낮아지면서 배출가스 중 질소산화물이 50% 저감되면서 동시에 입자상물질(PM)이 20% 감소됨을 확인했다.

이는 내연기관자동차에 필수적인 배기가스재순환장치(EGR)를 대체할 수 있는 수준의 성능이다. 또한 디젤엔진의 NOx와 PM간의 Trade Off라는 기술적난제도 해소한다. 카레스 주입으로 연비를 15% 개선되었음에도 출력이 감소되지 않고 오히려 5% 증가되었다는 점도 기존 냉각수부동액과 차별화된 기술력을 자랑한다.

이에 카레스를 기존 차량에 적용하면 유해 배출가스를 저감할 수 있고, 신차의 경우 EGR 장치의 대체 가능성이 높아 원가 절감 및 성능개선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다국적 화학회사보다 앞선 영역의 기술을 국내 중소기업이 토종 신기술로 개발했다는 점에서 상당히 고무적인 성과로 평가할 수 있다는 것이 관계자의 설명이다.

또한 기존의 후처리 매연저감장치인 DPF(Diesel Particle Filter)/SCR(Selective Catalytic Reduction)의 1/100 수준 가격으로 자동차부터 선박, 건설기계 등의 유해 배출가스 총량을 50% 이상 줄일 수 있다는 측면에서 경쟁력을 확보하고 있다.

기업 관계자는 “관련법이 없다는 이유로 다수의 국가시험분석연구기관으로부터 시험분석 의뢰 접수가 거절되는 등 어려움을 겪었지만, 제품 성능 검증을 위한 시험분석기기를 자체 개발하여 유의미한 결과를 얻을 수 있었다”며, “부가적인 기계장치가 아닌 신소재 냉각부동액으로 유해물질을 크게 저감할 수 있는 기술로, 정부의 정책 추진에 있어서도 관련 예산을 크게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이어 “2021년 약 8억 달러에 이를 것으로 전망되는 세계 냉각부동액 시장에 배출가스 저감기능의 냉각부동액이 선보이면 연간 시장 성장률을 크게 끌어올릴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성시현 기자  |  sheebb@econovill.com  |  승인 2020.09.15  17:06:08
성시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성시현, #자동차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