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NEWS > 소비자
CJ올리브영, ‘선물하기 서비스’ 주문 40%↑비대면 추석 앞두고 선물 인기…1~3위 까지 건강용품 ‘싹쓸이’
▲ 올리브영 기프트관 추석선물 카테고리 이미지. 출처=CJ올리브영

[이코노믹리뷰=편은지 기자] 추석 연휴를 2주 앞두고 비대면으로 선물을 주고 받는 움직임이 나타나고 있다. CJ올리브영은 9월 1일부터 9월 14일까지 ‘선물하기 서비스’ 주문량이 전월 동기간 대비 약 40% 증가했다고 15일 밝혔다.

특히 건강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해당 기간 가장 많이 팔린 제품 1위부터 3위를 모두 건강 관련 상품이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표 선물 시즌인 지난 5월, 기초화장품 세트가 가장 높은 매출을 기록한 것과는 확연히 달라진 양상이다.

가장 많이 보낸 선물 1위는 ‘오쏘몰 이뮨 멀티 비타민·미네랄’이다. 이어 ‘아에르 황사 마스크’와 ‘비비랩 저분자 콜라겐’ 순인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 영향으로 건강기능식품과 위생용품 등 면역력 향상과 건강 관리에 도움을 주는 제품의 수요가 급증한 것으로 풀이된다.

지난 2월 모바일 전용 ‘선물하기 서비스’를 도입한 CJ올리브영은 론칭 6개월 만에 2배 이상 수요가 늘었다. 이 서비스는 모바일로 선물을 주고 받는 트렌드를 겨냥해 상대방의 휴대전화 번호로 선물을 전송하는 방식이다.

이에 CJ올리브영은 2주 앞으로 다가온 추석을 겨냥해 오는 29일까지 기프트관에 '추석선물' 카테고리를 운영한다. 2백여 종 이상의 추천 상품을 ‘건강’, ‘뷰티’, ‘가성비’ 등의 테마와 가격대별로 간편하게 찾아볼 수 있다.

이와 함께 연휴 간 배송 대란을 대비해 ‘오늘드림’과 연계한 3시간 이내 빠른 선물 배송 서비스를 제공한다. 선물을 주는 사람이 결제 시 ‘오늘드림으로 보내기’를 선택하거나 받는 사람이 주소지를 입력 후 배송 옵션을 ‘오늘드림’으로 지정하면 된다. 오는 29일 저녁 8시 전 결제 건에 한하며, 배송 지역에 따라 일반 배송으로 변경될 수 있다.

CJ올리브영 관계자는 “최근 코로나19 재확산과 정부의 ‘선물 보내기 운동’ 등으로 이번 추석 선물 키워드는 ‘비대면’과 ‘건강’이 될 것으로 보인다”며, “올해는 ‘선물하기 서비스’와 ‘오늘드림’을 통해 소중한 사람들에게 빠르고 안전하게 마음을 전하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편은지 기자  |  silver@econovill.com  |  승인 2020.09.15  13:24:59
편은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편은지, #대전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