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INVEST > 부동산
신길뉴타운 효과 누릴 ‘서경팰리스’…전매 가능해 분양 순항 중

[이코노믹리뷰=전진혁 기자] 서울 영등포구 신길동 일대는 불과 10년 전까지만 해도 노후화된 주택이 즐비했다. 하지만 신길뉴타운 재개발 사업이 진행됨에 따라 대규모 브랜드 아파트 단지로 탈바꿈하고 있다. 1만600가구의 브랜드 아파트 단지로 화려하게 변화하고 있는 것. 더불어 신안산선, 신림경전철 등 풍부한 교통 호재까지 예정돼 신길뉴타운 일대에 수요가 꾸준히 유입될 전망이다.

지난달 28일 정비 업계에 따르면, 지난 2005년 서울시에서 3차 뉴타운지구에 지정한 신길뉴타운(146만 9,460㎡)은 10개 구역(3, 5, 7, 8, 9, 10, 11, 12, 13, 14R)에서 새 아파트가 건립됐거나 공사가 진행되고 있다. 단지별로 래미안프레비뉴(11구역), 래미안에스티움(7구역), 신길센트럴아이파크(14구역), 보라매SK뷰(5구역), 신길센트럴자이(12구역)가 입주를 완료했으며, 힐스테이트클래시안(9구역), 신길파크자이(8구역), 더샵파크프레스티지(3구역)는 공사가 한창이다.

새 아파트들의 몸값도 급상승 중이다. 지난 3월 래미안에스티움 전용 84㎡가 14억4000만원에 거래되면서 실거래 최고가를 새로 썼다. 입주한지 1~2년이 지난 아파트들(전용 84㎡ 기준)은 13~14억원의 시세를 형성 중이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시스템에 따르면, 오는 10월 입주 예정인 ‘힐스테이트클래시안’ 전용 59.91㎡ 입주권이 올해 5월 10억2500만원(5층)에 거래됐는데 이 입주권은 지난해 7월 8억5500만원(9층)에 거래됐었다. 12월 입주가 예정된 ‘신길파크자이’ 전용 59.95㎡의 입주권 역시 지난해 10월 8억6640만원(15층)에 거래됐지만, 올해 3월에는 10억5000만원(17층)에 거래돼 5개월 새 2억원가량의 웃돈이 붙었다. 중형 아파트뿐만 아니라 소형 평형대 매매가격 역시 10억원을 넘긴 상태다.

뿐만 아니라 신림선 경전철(여의도~서울대) 보라매역과 신안산선(여의도~광명~안산) 신풍역이 각각 2022년, 2024년 개통(예정)될 예정으로, 신길뉴타운의 매서운 상승세가 지속될 전망이다.

신길뉴타운 일대에서 분양을 진행 중인 ‘서경팰리스’는 이 같은 신길뉴타운의 장점을 가까이에서 누릴 수 있다. 오피스텔과 도시형생활주택, 상가로 구성됐으며, 전매가 가능해 분양에 순항하고 있다.

단지는 지하 2층~지상 14층 총 72세대 규모로 건립된다. 기준층 층고가 높아 전 세대 상부에 수납장이 설치되며, 스마트 시스템 적용을 통해 생활 인프라에 최적화된 구성을 선보일 예정이다.

지하철 1호선(영등포역)과 5호선(신길역), 7호선(신풍역) 사이에 자리해 있으며, 신안산선 신림 경전철까지 개통되면 여의도가 3정거장에 연결된다. 강남도 20분대에 진입할 수 있어 최적의 입지를 확보하게 된다.

가까이에는 영등포 생활체육시설도 들어설 예정으로, 도보 3분 내에 수영장, 체육시설, 도서관 등 다양한 인프라를 누릴 수 있게 된다. 영등포 생활체육시설은 오는 2022년 완공이 예정돼 있다.

서경팰리스는 현재 회사보유분을 선착순 분양 중이며, 11월 입주가 예정돼 빠른 수익 실현이 가능하다.

전진혁 기자  |  jh1346@econovill.com  |  승인 2020.09.15  11:00:00
전진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전진혁, #분양, #서울, #신안산선, #입주권, #재개발, #뉴타운, #지하철, #호재, #자이, #국토교통부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