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BIO
질병관리청 공식 출범...정은경 "코로나19 극복 최우선 과제"14일 질병관리청 개소식 열려
▲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 출처=뉴시스

[이코노믹리뷰=최지웅 기자] 질병관리청이 14일 개청 기념식을 열고 공식 출범했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이날 충북 오송 보건의료행정타운 후생관에서 열린 질병관리청 개청식에서 "코로나 위기가 진행중인 엄중한 상황에서 질병관리청이 개청하게 됐다"면서 "이는 코로나19 위기를 조기에 극복하고, 앞으로 지속적으로 발생할 신종감염병에 대해서도 더 철저하게 대응하라는 국민들의 준엄한 뜻과 정부의 의지가 담긴 결과"라고 밝혔다.

정 청장은 청의 최우선 과제로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꼽았다. 그는 "코로나19는 신종감염병으로 국민 모두 면역이 없어 바이러스에 감염될 수 있고, 무증상 시기의 높은 전염력과 빠른 전파력 특성으로 인해 장기간 유행할 것으로 전망된다"며 "백신 등 해결법이 도입되기 전까지 우리 의료와 방역체계, 사회시스템이 감당 가능한 수준으로 발생 규모와 속도를 통제하는 장기 유행 억제 전략을 추진 중"이라고 설명했다.

질병관리청은 보건복지부 산하 기관인 질병관리본부에서 독립기관으로 승격해 공식 출범했다. 조직은 청장과 차장을 포함한 5국·3관·41과로 개편됐고, 인력도 기존 질병관리본부 정원 907명에서 1476명으로 확대됐다. 초대 청장으로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본부장이 임명됐다.

최지웅 기자  |  jway0910@econovill.com  |  승인 2020.09.14  13:22:29
최지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최지웅, #전략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