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COMPANY > 기업 소식
디지털을 DNA로…DT 내재화 박차 가하는 롯데케미칼코로나19로 DT 가속 페달

[이코노믹리뷰=박민규 기자] 롯데케미칼은 디지털 전환(DT)의 내재화 및 실질적인 사례 발굴을 위해 지난달 20일부터 이달 7일까지 전 임직원을 대상으로 제안 제도를 실시했다고 12일 밝혔다.

고객 만족·업무 방식 혁신·생산성 및 수익성 향상·비용 절감 등으로 기업 가치를 향상시킬 수 있는 방법을 물어본 결과 총 3212건의 답변이 접수됐으며, 이 가운데 각 사업장·부문 DT 담당자들의 협의를 거쳐 최종적으로 선정된 제안을 업무에 적용한다는 설명이다.

롯데케미칼은 그동안 성공적인 DT 문화 정착을 위해 임직원의 자발적·주도적 실천과 경영진의 강력한 의지, 그리고 이를 뒷받침하는 시스템 등 3대 요소를 강조해왔다. 이와 함께 탑다운(top down) 방식과 바텀업(bottom up) 방식의 조화를 방침으로 전사 시스템 및 업무 방식의 DT를 구체화 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롯데케미칼은 지난 2018년부터 DT 전략을 수립해 2019년부터는 선정된 실행 과제를 우선순위에 따라 개발하고 있다.

▲ 롯데케미칼 직원들이 RPA 시스템을 적용해 업무를 진행하고 있다. 출처=롯데케미칼

최근에는 코로나19 시대에 맞춰 회사와 동일한 환경에서 업무가 가능한 RDS(Remote Desktop System) 시스템을 구축하고, 고객 요청에 따라 스카이프·줌·팀스·웨벡스 등 다양한 온라인 화상 회의 플랫폼을 적용해 업무를 진행하고 있다.

공장의 경우 코로나19 인해 출장 같은 대면 접촉이 어려운 상황이라 스마트 글래스를 활용해 해외 슈퍼바이저와 원격 점검 및 회의를 진행 중이며, 예지정비·RPA 등의 시스템을 도입해 효율성 극대화를 꾀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첨단소재 사업에도 DT가 적용됐다. 롯데케미칼 관계자는 "첨단소재 부문은 신속히 고객 니즈를 맞추는 것이 핵심인 사업"이라면서, 인공지능(AI)를 활용한 품질 판정 시스템과 및 컬러 매칭 시스템을 구축했다고 전했다. 다양한 제품 컬러 데이터·이미지 등을 토대로 염안료 처방을 예측하며, 이러한 예측 시스템은 롯데그룹 내 다른 화학 계열사들에도 적용이 검토되고 있다.

또 롯데케미칼은 하반기에 빅테이터 분석을 통한 고객 불편 사전 예방 서비스·플랫폼 등도 구축할 예정이다.

김교현 롯데케미칼 대표는 "결국 DT가 회사 경쟁력을 강화하고, 주주·고객 가치를 제고하는 가장 중요한 핵심 자산이 될 것"이라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수요 부진과 유가 변동성 등으로 어려운 시기를 보내고 있지만, DT를 통한 내부 경쟁력 강화로 극복해 나갈 것"이라고 언급했다.

박민규 기자  |  minq@econovill.com  |  승인 2020.08.12  14:36:42
박민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박민규, #전략, #공장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