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BIO
국산 바이오시밀러 판매에 글로벌 제약사 2Q ‘매출 급감’셀트리온ㆍ삼성바이오에피스 등 유럽 시장 공략 박차
▲ 삼성바이오에피스가 개발한 자가면역질환 치료용 동등생물의약품(바이오시밀러) '임랄디(성분명 아달리무맙)'. 출처=삼성바이오에피스

[이코노믹리뷰=황진중 기자] 국산 동등생물의약품(바이오시밀러) 판매가 글로벌 곳곳에서 증가하면서 오리지널 바이오의약품을 보유한 글로벌 제약사의 매출이 급감했다.

4일 글로벌 매출 1위 의약품인 ‘휴미라(성분명 아달리무맙)’의 미국 이외 지역 매출이 급감했다. 유럽 지역 핵심특허 만료로 삼성바이오에피스의 ‘임랄디(성분명 아달리무맙)’ 등 동등생물의약품(바이오시밀러) 출시에 따른 영향이다.

지난달 31일(현지시간) 애브비의 실적발표에 따르면 올해 2분기 휴미라의 글로벌 매출은 48억 3700만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0.7% 감소했다.

코로나19 팬데믹에도 미국 매출은 39억 7400만달러로 전년 동기에 비해 4.8% 올랐지만, 미국 이외 지역 매출이 8억 6300만달러로 19.9% 줄면서 글로벌 매출을 끌어내렸다.

애브비 상반기 누계매출도 유사한 경향을 나타냈다. 올 상반기 휴미라의 미국 매출은 76억 3000만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8.9% 증가했지만 미국 이외 지역 매출은 1910만달러로 전년 동기에 비해 14.9% 줄었다.

애브비 2분기 매출이 작년 82억5500만달러에서 올해 104억2500만달러로 26.3% 성장한 것과 대비해 휴미라 실적이 낮은 이유로는 삼성바이오에피스가 생산하는 ‘임랄디(성분명 아달리무맙)’ 등 바이오시밀러 영향이 꼽힌다.

휴미라는 류마티스 관절염, 궤양성 대장염, 크론병, 강직 척추염, 건선 등의 자가면역질환에 쓰는 바이오의약품이다. 단일품목으로 전 세계에서 연간 20조원이 넘는 매출을 기록하는 블록버스터 의약품이다.

지난 2018년 10월 유럽에서 삼성바이오에피스, 암젠, 산도스 등이 휴미라 바이오시밀러를 출시했다. 암젠의 ‘암제비타(성분명 아달리무맙)’와 삼성바이오에피스의 임랄디는 올해 2분기 유럽에서 각각 6200만달러와 4480만달러의 매출을 기록했다. 미국에서는 특허 문제로 아직 휴미라 바이오시밀러가 출시되지 않아 기존 오리지날 의약품의 강세가 유지됐다.

미국계 글로벌 제약사 존슨앤드존슨(J&J)과 스위스계 글로벌 제약사 둔 로슈도 오리지날 의약품을 대체할 바이오시밀러 출시로 실적이 줄고 있다. J&J의 ‘레미케이드(성분명 인플릭시맙)’는 올해 2분기 역대 최저 매출을 기록했다. 로슈 역시 바이오시밀러 공세에 3개 제품 ‘아바스틴(성분명 베바시주맙)’, ‘허셉틴(성분명 트라스투주맙)’, ‘맙테라(성분명 리툭시맙)’의 매출이 급감했다.

레미케이드의 올해 2분기 글로벌 매출액은 9억 3500만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15.5% 줄었다. 같은 기간 미국 매출액은 5억 9300만달러로 25.8% 감소했다. 이는 셀트리온의 바이오시밀러 ‘램시마(성분명 인플릭시맙)’ 등 국산 의약품이 미국 시장에서 매출이 증가하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램시마는 의료정보 제공기관 심포니(Symphony) 집계 기준 올해 1분기 미국에서 10.1%의 시장을 차지하고 있다. 이외 미국에서는 삼성바이오에피스의 레미케이드 바이오시밀러 ‘렌플렉시스’도 판매되고 있다.

바이오시밀러들가 흥행하는 이유로는 오리지널 의약품과 효능ㆍ효과가 유사하면서도 가격이 저렴한 점이 꼽힌다. 시장조사기업 벨류 마켓 리서치는 2분기 실적과 관련해 코로나19로 인한 의약품 유통 및 보급이 이전보다 원활하지 않은 상황에서 오리지널 의약품을 고집하던 환자들이 바이오시밀러로 치료제를 대체하는 과도기를 겪고 있다고 분석했다.

하반기에도 국산 바이오시밀러는 선전할 것으로 예상된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올해 하반기 유럽에서 다섯 번째 바이오시밀러 제품인 ‘에이빈시오(성분명 베바시주맙)’를 출시할 전망이다. 에이빈시오는 로슈의 항암제 아바스틴의 바이오시밀러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에이빈시오와 관련해 지난 6월 유럽의약품청(EMA) 산하 약물사용 자문위원회(CHMP)로부터 유럽 내 품목 허가에 대한 ‘긍정의견’을 획득했다.

셀트리온 역시 ‘램시마SC(성분명 인플릭시맙)’를 내세워 유럽 시장을 확대하고 있다. 램시마SC는 기존 바이오시밀러 램시마를 정맥주사(IV)에서 피하주사(SC)로 제형을 변경해 자체 개발한 제품이다. 이는 인플릭시맙 성분 의약품 중 최초의 SC 제형으로 환자 편의성 등을 높일 수 있어 의사들의 기대가 높다.

램시마SC는 지난해 11월 유럽에서 류마티스 관절염 치료제로 허가받았다. 최근에는 염증성 장질환에도 쓸 수 있도록 적응증이 확대됐다. 셀트리온은 올해 안에 유럽 31개국을 포함한 글로벌 97개국에서 램시마SC의 허가 절차를 밟을 계획이다.

황진중 기자  |  zimen@econovill.com  |  승인 2020.08.04  13:31:10
황진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황진중, #미국, #삼성바이오에피스, #바이오시밀러, #바이오의약품, #바이오, #제약, #램시마, #램시마SC, #정맥주사, #피하주사, #유럽의약품청, #EMA,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임랄디, #리툭시맙, #트라스투주맙, #애브비, #휴미라, #아달리무맙, #유럽, #실적, #리서치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