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CAR
한국지엠, 7월 나홀로 웃었다3만4632대 판매

[이코노믹리뷰=최진홍 기자] 국내 완성차 업체 대부분이 7월 저조한 판매 실적을 거둔 가운데 한국지엠만 홀로 웃었다. 7월 한 달 동안 총 3만4632대(내수 6988대, 수출 2만7644대)를 판매했다고 3일 밝혔다.

내수판매는 전년 동월 대비 3.5% 증가한 가운데쉐보레 트레일블레이저가 총 2494대 판매되며 호조세를 보였다. 트레일블레이저는 북미 등 해외 시장에서 판매가 시작되고 국내에서도 좋은 반응을 끌어내며 기대감을 끌어 올리고 있다.

2223대가 팔린 쉐보레 스파크가 뒤를 이었다. 10가지 외장 컬러 등을 바탕으로 경차 시장에서 의미있는 존재감을 보이는 중이다.

▲ 한국지엠 7월 판매 실적 테이블. 출처=한국지엠

쉐보레 트래버스와 콜로라도는 각각 329대, 369대가 판매되며 꾸준한 시장 반응을 이어갔다. 특히 콜로라도는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 집계 기준 올해 1~6월 수입차 판매 누계 베스트셀링카 5위에 오르는 등 최근 고무적인 행보를 보여 시선이 집중된다. 트래버스는 한국수입자동차협회 집계 기준 6월에 베스트셀링카 판매 10위에 오르는 등 대형 SUV 시장에서 승승장구하는 중이다.

한국지엠 영업 서비스 마케팅 부문 시저 톨레도(Cesar Toledo) 부사장은 "코로나 19의 장기화 영향에도 불구하고 트레일블레이저, 스파크, 트래버스, 콜로라도 등 쉐보레 제품들이 고객들로부터 꾸준한 인기를 얻고 있다”며, "하반기에도 이들 제품에 대한 차별화된 마케팅 활동을 바탕으로 상승 모멘텀을 이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최진홍 기자  |  rgdsz@econovill.com  |  승인 2020.08.03  17:09:38
최진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최진홍, #한국, #실적, #SUV, #완성차, #쉐보레, #한국지엠, #자동차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