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BIO
국내 의약품 시장규모 24조 돌파…생산실적 1위 한미약품의약품 생산실적 전년比 5.7%↑…수출은 11.2% 증가

[이코노믹리뷰=최지웅 기자] 우리나라 국내 의약품 시장규모가 꾸준히 성장하고 있는 가운데, 한미약품이 지난해 국내 제약업계 생산실적 1위를 차지했다. 생산실적 1위 품목은 셀트리온의 항체 바이오시밀러 '램시마주100mg'이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지난해 국내 의약품 시장규모가 24조 3100억원으로 전년(23조 1175억원) 대비 5.2% 증가했다고 밝혔다.

전체 의약품 생산실적은 22조 3132억원으로 2018년(21조 1054억원) 대비 5.7% 증가했고, 최근 5년간 연평균 7.1% 성장해 전체 제조업 성장률(2.4%)의 3배에 달했다.

식약처는 지난해 우리나라 의약품 시장의 주요 특징으로 ▲완제의약품 생산 비중 및 국산 신약 생산 증가 ▲의약품 수출 지속 성장 ▲국내 바이오의약품 시장 성장, 바이오시밀러 중심으로 수출 확대 ▲의약품 수입 지속 증가 등을 꼽았다.

▲ 최근 5년간 전체 의약품 실적 현황. 출처=식약처

지난해 생산실적은 완제의약품 19조 8425억원(전체의 88.9%), 원료의약품 2조 4706억원(전체의 11.1%)으로, 완제의약품의 비중이 2017년 86.2%, 2018년 87.9%에서 증가했다.

특히 완제의약품 중 전문의약품의 생산액은 16조 6180억원으로, 최근 5년간 80%대 이상의 생산비중을 유지하고 있다.

국산 신약 21개 품목이 2350억원을 생산해 전년 대비 26.4% 증가했으며, 100억원 이상 생산한 품목도 6개((구)씨제이헬스케어 케이캡정, 보령제약 카나브정, 엘지생명과학 제미글로정, 일양약품 놀텍정, 종근당 듀비에정, 대원제약 펠루미정)에 달했다.

기업별 생산실적은 한미약품이 1조 139억원을 생산해 2018년(9075억원) 대비 11.7% 증가하며 전년에 이어 1위를 유지했고, 그 뒤로 종근당(8561억원), 대웅제약(7392억원), 녹십자(6,820억원), 셀트리온(5,926억원) 순이었다.

제품별로는 셀트리온의 '램시마주100㎎'가 1087억원으로 1위를 차지했고, 그 뒤로 한독 '플라빅스정75㎎'(959억원), 녹십자 '알부민주20%'(864억원) 순으로 나타났다.

의약품 수출액은 51억 9515만달러로 2018년(46억 7311만달러)에 비해 11.2% 증가해 역대 최대치를 경신했다. 최근 5년간 연평균 15.2%의 높은 수출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국가별로 보면 일본 수출액이 5억 7584만달러로 가장 많았다. 이어 독일(5억 7129만달러), 미국(5억 2909만달러) 순이었다. 특히 유럽의 스위스(4365만달러→1억 3736만달러)와 벨기에(2680만달러→1억 262만달러)가 전년 대비 각각 214.7%, 282.9%씩 큰 폭으로 증가했다.

유전자 재조합 및 세포배양 등으로 제조하는 바이오의약품의 2019년 국내 시장규모는 2조 6002억원으로, 2018년(2조 2309억원) 대비 16.6% 증가했다. 이 중 유전자재조합 의약품은 시장규모가 처음으로 1조원을 돌파했다.

바이오의약품 수출액은 12억 8318만달러로, 이 중 7억 1419만달러(전체의 55.7%)가 유럽으로 수출됐다. 또 아시아(2억 949만달러, 2018년 대비 35%↑)와 중남미(1억 9326만달러, 2018년 대비 49.1%↑) 지역 수출 증가도 두드러졌다.

수출 제품 대부분은 바이오시밀러로 8억 7452만달러를 기록하며 바이오의약품 전체 수출액의 68.2%를 차지했다.

이외에도 의약품 수입도 69억 751만달러를 나타내며, 2018년(65억 134만달러) 대비 6.2% 증가했다. 국가별로는 미국(9억 2834만달러), 중국(8억 4866만달러), 독일(8억 1149만달러) 순으로 많았다.

지난해 의약외품 생산실적도 1조 6574억원으로 2018년(1조 4473억원) 대비 14.5% 증가했다. 특히 보건용 마스크 생산실적이 큰 폭으로 증가하면서 전체 실적을 끌어올렸다.

이의경 처장은 “건강수명을 중시하는 헬스케어 3.0시대에 세계 제약시장은 경제성장·고령화 등으로 지속 성장하고 있으며 제약·바이오산업이 일자리 창출 효과가 큰 유망산업인 만큼 지속적인 성장을 위해 정부와 기업이 다 함께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최지웅 기자  |  jway0910@econovill.com  |  승인 2020.08.03  10:23:28
최지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최지웅, #일본, #미국, #중국, #바이오시밀러, #바이오의약품, #바이오, #제약, #종근당, #한미약품, #램시마, #헬스케어, #대웅제약, #유럽, #독일, #벨기에, #실적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