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COMPANY > 인더스트리
수출 회복 조짐?…7월 수출 7.0% 감소 그쳐산업부 ‘7월 수출입 동향’ 발표…수출 감소폭 4달 만에 한자리수
▲ 출처= 뉴시스

[이코노믹리뷰=최동훈 기자] 한국 수출 규모의 감소폭이 3월 이후 네달 만에 한자리수로 줄었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한국 경상 수지에 끼친 악영향이 줄어든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1일 산업통상자원부가 발표한 ‘7월 수출입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수출 규모는 전년 동월 대비 7.0% 감소한 428억3000만달러로 집계됐다.

4월 25.5%, 5월 23.7%, 6월 10.9% 등 앞서 세 달 간 전월 대비 수출 감소폭이 두자리수를 보이다 개선됐다. 4~7월 네 달 동안 감소폭이 꾸준히 줄어들었다. 일평균 수출액도 4~6월 16억 달러대를 보이다 지난달 17억원1000만달러로 개선된 수준을 보였다.

같은 기간 수출 증가폭을 보인 품목은 바이오헬스(47.0%), 컴퓨터(77.1%), 반도체(5.6%), 선박(18.0%), 가전(6.2%), 무선통신기기(4.5%) 등 6종으로 나타났다.

주요 국가별 수출 규모 변동폭은 미국 7.7%, 중국 2.5%, 유럽연합(EU) -11.1%, 일본 –21.5%, 중남미 –18.4% 등으로 편차를 보였다.

지난달 수입액은 42억7000만달러로 3개월 연속 흑자를 기록했다.

최동훈 기자  |  cdhz@econovill.com  |  승인 2020.08.01  10:56:43
최동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최동훈, #일본, #미국, #중국, #바이오, #한국, #유럽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