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INVEST > 금융
BNK금융, 지역 폭우 피해 복구 위해 2000만원 상당 구호물품 지원BNK희망나눔재단 통해 구호물품 순차적 전달
▲ BNK금융그룹이 29일 폭우 피해를 입은 지역민을 위한 긴급복구 구호물품 전달식을 가졌다. 출처=BNK금융그룹

[이코노믹리뷰=박창민 기자] BNK금융그룹은 BNK 희망나눔재단을 통해 폭우 피해를 입은 지역민을 대상으로 2000만원 상당의 긴급복구 구호물품을 지원한다고 30일 밝혔다.

BNK금융은 지난 23일 갑작스런 폭우로 침수 등의 피해를 입은 지역민과 어려움을 함께 나누고 조기 복구 및 생활 안정화를 지원하기 위해 이번 사업을 추진했다.

BNK 희망나눔재단은 각 지역 세대별 피해 내용을 면밀히 파악해 실직적인 도움이 되는 구호물품을 순차적으로 전달할 계획이다.

BNK금융 관계자는 “이번 구호물품이 힘든 시기를 극복하는데 작은 도움이 됐으면 한다”라며 “BNK금융은 지역사회와의 상생을 위해 앞으로도 다양한 지원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박창민 기자  |  pcmlux@econovill.com  |  승인 2020.07.30  19:08:03
박창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박창민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