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INVEST > 부동산
서울시, 여의도 ‘국제금융오피스’ 10월 오픈...임대료 70% 지원한다서울시 여의도에 국내·외 우수 금융기관 유치 위한 별도 공간 첫 조성
▲ 출처 = 뉴시스

[이코노믹리뷰=신진영 기자] 서울시가 금융중심지 여의도에 ‘서울시 국제금융오피스’를 조성해 오는 10월 문을 연다고 29일 밝혔다. 국내·외 우수 금융기관 유치·집적을 위한 전용공간이다.

서울시는 입주기업에 사무·회의·네트워킹 공간을 제공하고 최대 5년간 임대료·관리비의 70% 이상을 지원한다. 우수 금융기관 유치를 위해 별도 공간 조성해 공간과 임대료 등을 전폭적으로 지원하는 것은 최초다.

‘서울시 국제금융오피스’는 서울국제금융센터(One IFC) 16층 전체에 조성된다. 1인실부터 30인실까지 다양한 규모의 공간으로 구성되며, 최대 5년 간 입주가 가능하다. 법률‧투자 컨설팅, 외국인 임직원 지원 등 다양한 프로그램도 제공된다.

서울시는 ‘서울시 국제금융오피스’를 국내외 금융기관의 거점시설로 육성, 국내 핀테크 거점인 ‘서울핀테크랩’, 디지털금융교육 거점인 ‘금융전문대학원’과 연계해 여의도 금융경쟁력을 높이는 핵심 시설로 만든다는 계획이다.

서울시는 ‘서울시 국제금융오피스’ 입주기관(10개사 내외)을 7월29일부터 내달 21일까지 4주간 모집한다. 8월 20일~21일 이틀간 신청서를 접수한다. 10월 말부터 입주를 시작한다.

입주기업은 여의도에 신규·재진입하는 국내‧외 금융기관 본점, 지점, 지역본부, 금융 관련 국제기구 또는 비영리법인‧단체에 한해 지원 가능하다. 또한 주사무소 설립 전 사전 조사단계에 설치되는 임시사무소 운영 계획이 있는 금융기관에게도 입주기회를 부여해, 해외 금융사가 여의도로 진출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한다.

시는 법률 및 투자 컨설팅, 세미나 등 교육프로그램, 여의도 내 기존 금융사와의 네트워킹, 외국인 임직원 지원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지원할 계획이다. 서울핀테크랩‧금융전문대학원 등 서울시 금융중심지 육성사업과 연계한 지원도 이뤄진다.

김의승 서울시 경제정책실장은 “서울시 국제금융오피스를 통해 우리나라 금융·핀테크 중심지인 여의도에 경쟁력 있는 국내외 금융기관을 여의도에 집적시켜 서울을 국제금융허브로 육성해 나가겠다”며 “서울시 국제금융오피스가 금융허브 육성의 견인책이 되도록 집중적인 지원을 강화해 국내외 금융기관의 집적과 협업을 통한 시너지 효과를 높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신진영 기자  |  yoora29@econovill.com  |  승인 2020.07.29  13:20:38
신진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신진영, #서울시, #여의도, #국제금융오피스, #서울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