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IT
코로나19 증상확인 ‘누구 케어콜’ 광주 서구청에 도입8월 3일부터 서구 18개 동 능동감시·음성판정자 약1300명 대상
▲ 지난 28일 SK텔레콤 이현아 AI서비스단장과(좌측) 서대석 서구청장이 '누구 케어콜'의 광주광역시 서구 도입 협약을 맺은 모습. 출처=SK텔레콤

[이코노믹리뷰=전현수 기자] SK텔레콤이 경상남도청에 이어 광주광역시 서구청과 ‘누구 케어콜’ 도입 협약을 맺으며 코로나19 방역현장을 지원한다.

SK텔레콤은 코로나19 바이러스 관련 능동감시·음성판정자의 증상을 모니터링하는 AI 시스템 ‘누구 케어콜’을 광주광역시 서구에 지원한다고 29일 밝혔다.

‘누구 케어콜’은 SK텔레콤의 인공지능 누구(NUGU)가 전화를 통해 코로나19 관련 대상자의 발열·체온·기침·목아픔 등 증상 발현 여부를 체크하는 시스템이다.

SK텔레콤은 8월 3일부터 광주광역시 서구 18개 동의 능동감시·음성판정자 약1300명을 대상으로 ‘누구 케어콜’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이번 ‘누구 케어콜’ 광주광역시 서구 지역 지원은 서비스 범위를 이미 검사를 마친 음성판정자까지 확대했다.

SK텔레콤과 광주광역시 서구청은 기존 관리 대상이 아니던 음성판정자까지도 모니터링 대상자에 포함시킴으로써 더욱 더 철저한 코로나 19 방역 효과를 가져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SK텔레콤은 지난 5월부터 경상남도 지역 18개 시군 20개 보건소에 ‘누구 케어콜’을 적용, 자가격리·능동감시 대상자의 발열·체온·기침·목아픔 등 코로나19 관련 증상 발현 여부를 체크해왔다.

경상남도 측은 ‘누구 케어콜’을 통해 두 달간 약 4만 5000 콜 466시간의 전화 모니터링을 진행했으며, 이를 통해 보건소의 자가격리·능동감시자 전화 모니터링 관련 업무가 약 85% 가량 감소했다고 전했다.

SK텔레콤 이현아 AI서비스단장은 “‘누구 케어콜’이 코로나19 방역 대응에 기여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지역을 확대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SK텔레콤의 AI기술을 통해 공공분야에 도움을 주는 사회적가치 모델을 지속적으로 발굴하겠다”고 말했다.

전현수 기자  |  hyunsu@econovill.com  |  승인 2020.07.29  08:49:23
전현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전현수, #SK텔레콤, #경상남도, #광주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