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CAR > 카닥터
[시승기] 르반떼, 안정감·구동력 갖춘 ‘럭셔리 대형 SUV’가솔린 3.0ℓ 트윈터보, 에어 서스펜션 등 갖춰 주행성능·승차감 극대화
▲ 마세라티의 르반떼 S 에르메네질도 제냐 에디션. 사진= 이코노믹리뷰 최동훈 기자

[이코노믹리뷰=최동훈 기자] 이탈리아 럭셔리카 업체 마세라티의 대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르반떼라는 차명은 인상적인 의미를 가지고 있다. 바로 '지중해의 바람'이다.

잔잔히 불다 급격히 불어닥치는 지중해의 바람과 르반떼의 감성은 그 자체로 잘 어우러진다.

실제로 르반떼는 탑승자에게 부드러운 주행감을 제공하는 동시에 폭발적인 구동성능을 뽐낸다. 마세라티는 최근 르반떼에 명품 패션 브랜드 에르메네질도 제냐를 입혀 차량의 고급 감성을 극대화한 모델로 국내 수요를 적극 공략하고 나섰다.

▲ 르반떼의 전면부. 사진= 이코노믹리뷰 최동훈 기자

르반떼 제냐 펠레테스타 에디션(이하 르반떼)은 기존 르반떼의 S 그란스포트(Gransport) 트림에 협업 브랜드의 디자인 요소가 더해진 점을 특징으로 갖췄다.

외관 색상은 브론즈(동색)로 적용됐다. 브론즈는 금·은·동 세가지 색상 가운데 차량 컬러로 흔히 쓰이는 은색보다 희소가치를 지님에 따라 르반떼에 특별한 감성을 부여한다. 에디션 모델 외 기존 르반떼 S에 적용할 수 있는 외관 색상 중 레임(rame)과 비슷하다. 실내 공간에는 검정의 제냐 펠레테스타 스포츠 시트, 기어 콘솔 레터링 등 신규 요소를 갖춰 기존 트림과 다른 고급감을 구현한다.

▲ 르반떼의 후면부. 사진= 이코노믹리뷰 최동훈 기자

르반떼의 전반적인 사이즈는 현대자동차의 팰리세이드나 BMW코리아 X7 등 모델과 동등한 규모를 보인다. 르반떼의 제원별 수치는 전장 5020㎜, 전폭 1980㎜, 전고 1700㎜, 축거 3004㎜ 등 수준에 달한다.

▲ 르반떼의 측면부. 엔진룸이 앞으로 길게 뻗고 후면부는 짧게 떨어지는 디자인을 갖춤에 따라 날렵한 감성을 구현한다. 사진= 이코노믹리뷰 최동훈 기자

르반떼는 타사 동급 모델과 비교할 때 길게 뻗은 엔진룸과 긴 축거를 갖췄다. 이에 따라 날렵한 인상을 주는 동시에 여유로운 실내공간을 제공한다. 1~2열 레그룸과 헤드룸이 모두 넉넉하다. 르반떼는 전폭도 넓어, 운전석에 앉았을 때 도어 암레스트나 센터 콘솔에 양팔을 걸치려면 어깨를 많이 펴야한다.

▲ 르반떼의 크래시 패드 전경. 사진= 이코노믹리뷰 최동훈 기자

넓은 실내공간 뿐 아니라 부드러운 주행감을 제공함으로써 럭셔리 패밀리카로서 확고한 정체성을 구현한다. 르반떼의 핸들(스티어링 휠)은 두껍고 타사 차량과 비교할 때 중간 정도 수준의 저항감을 발휘한다. 이에 따라 스티어링 휠이 너무 쉽게 돌아가거나 반대로 너무 무겁지 않아 조작하는 동안 안정감을 느낄 수 있다.

▲ 르반떼의 2열 전경. 헤드룸과 레그룸 모두 넉넉한 규모를 갖췄다. 사진= 이코노믹리뷰 최동훈 기자

페달도 가볍게 밟히지만 둔감한 반응성을 나타냄으로써 급격한 움직임을 제어한다. 르반데는 정지 상태에서 출발하거나 주행 중 멈출 때 차가 덜컹거리는 일 없이 매끄럽게 움직인다. 속력을 급히 줄여야할 땐 다른 차량과 비교할 때 긴 제동거리를 필요로 하지만 긴급상황에 대처하기에는 부족함 없는 성능을 구현한다. 르반떼의 이 같은 주행감은 마세라티의 세단 모델인 기블리나 콰트로포르테와 비교해 매우 부드럽다.

노면 충격을 흡수하는 능력도 출중하다. 르반떼는 앞·뒷차축에 노면 충격을 완화하는 장치로 각각 더블 위시본, 멀티링크 등 고급 서스펜션을 갖췄다. 마세라티는 또 금속 스프링 대신 공기 압력으로 충격에 대응하고 하중을 견디는 에어 서스펜션 방식을 적용해 고급스러운 승차감을 도모했다.

르반떼는 이 같은 장치들을 바탕으로 과속방지턱이나 불규칙한 노면을 지날 때 차량이 양옆으로 흔들리는 현상을 부드럽게 해소한다. 완만한 수준으로 울퉁불퉁한 길을 지날 때 차량이 미미하게 울렁이는 등 SUV 특유의 충격 흡수력을 발휘하지만 불편하진 않다.

▲ 르반떼의 엔진룸 전경. 사진= 이코노믹리뷰 최동훈 기자

르반떼는 부드러운 주행감을 제공하면서도, 탑승자가 원할 땐 경쾌한 구동력을 발휘함으로써 반전 매력을 뽐낸다. 르반떼는 가솔린 3.0ℓ 직렬 6기통 트윈터보 엔진과 ZF 자동 8단 변속기를 갖춤에 따라 최고출력 430마력, 최대토크 59.2㎏·m 등 수준의 구동성능을 발휘한다.

주행모드를 일반(노멀) 모드에서 스포트 모드로 전환할 경우 세단이나 하위급 차량 못지 않게 민첩하다. 건장한 체격에서 예상할 수 있는 수준 이상의 가속력으로 앞차를 추월하거나 특정 구간을 신속하게 돌파할 수 있다. 또 빠르게 달리고 있는 상황에서 차선을 변경해도 탑승자 몸이 좌우로 위태롭게 쏠리는 현상을 잘 완화한다.

▲ 르반떼의 기어콘솔. 사진= 이코노믹리뷰 최동훈 기자

르반떼의 실 연비는 공인 연비보다 더 잘 나온다. 경기 남양주시에서 인천광역시 서구까지 111.6㎞를 달린 후 연비를 측정했다. 시내에선 정지신호를 받아 멈추고 달리기를 반복했지만 서울외곽순환도로에선 교통량이 적어 최대한 관성운전을 실시했다. 일부 구간에선 스포트 모드로 고속 주행을 실시했다. 에어컨은 3~4단계 정도로 틀었다. 이때 기록한 연비는 10.3㎞/ℓ로, 공인 복합연비 6.4㎞/ℓ를 상회했다.

르반떼는 이밖에 일상에서 무난하게 쓸 수 있을 만한 수준의 어댑티브크루즈컨트롤, 차선이탈방지 등 주행보조사양을 장점으로 갖췄다. 또 터보엔진 특유의 엔진음을 제외하곤 어떤 주행 조건에서도 소음을 잘 차단하는 점은 내세울 만한 부분이다.

부가세를 포함하고 기존 개별소비세율 5%를 적용한 르반떼 가격은 1억9200만원으로 책정됐다. 기존 르반떼는 엔진 라인업별로 1억3200만~2억2380만원에 판매되고 있다. 르반떼는 마세라티 고유의 강력한 구동성능과 함께 부드러운 주행감과 여유로운 공간을 누리길 원하는 소비자에게 탁월한 선택지다.

▲ 르반떼 트렁크의 기본 용량은 580ℓ에 달한다. 이에 더해 2열 시트를 접어 적재공간을 확장할 수 있다. 사진= 이코노믹리뷰 최동훈 기자

최동훈 기자  |  cdhz@econovill.com  |  승인 2020.08.01  16:19:13
최동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최동훈, #이탈리아, #서울, #인천, #BMW, #세단, #SUV, #마세라티, #현대자동차, #자동차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