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COMPANY > 기업 소식
락앤락, 中 라이프스타일 매장 개점...‘건강∙안전’ 콘셉트웰빙 음료와 소형 가전 주축, 건강한 식생활 경험 라이프스타일 매장
▲ 21일 중국 상해에 오픈한 락앤락 중국 최초의 라이프스타일 매장, 락앤락 플러스 플래그십 스토어. 출처=락앤락.

[이코노믹리뷰=전지현 기자] 글로벌 생활용품 기업 락앤락(대표 김성훈)은 21일 건강과 안전한 생활을 콘셉트로 한 중국 최초의 라이프스타일 매장, ‘락앤락 플러스(LocknLock Plus) 플래그십 스토어’을 개점했다고 이날 밝혔다. 상해 중국법인 1층에 문을 연 ‘락앤락 플러스 플래그십 스토어’는 중국 젊은 소비층을 겨냥해 다양한 서비스를 집약한 라이프스타일 매장이다.

웰빙 음료와 소형 가전을 주축으로 건강한 식생활을 경험하도록 하며 종합생활용품 기업으로서 브랜드 이미지를 제고하겠단 전략이다. 락앤락은 중국에서 건강 음료를 기반으로 물병과 텀블러에 대한 젊은 세대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점에 주목, 해당 제품군을 중심으로 카페형 매장을 조성했다.

커피를 비롯해 과일, 곡물 등 건강과 미용을 콘셉트로 한 42종의 자체 메뉴를 개발했으며 자사 물병을 활용한 메뉴도 선보인다. 락앤락 소형가전을 사용한 베이커리 제품을 함께 구성, 자사 제품 및 매장을 통해 건강한 먹거리의 즐거움과 휴식을 동시에 선사하도록 했다.

실제 락앤락 물병은 중국의 상반기 최대 온라인 쇼핑 행사, 618 쇼핑 축제(6월 1일~20일)에서 10대와 20대에게 큰 호응을 얻으며 괄목할 만한 성과를 냈다. 귀여운 디자인과 색감에, 듀얼 캡 타입으로 편리함까지 갖춘 ‘듀얼 캡 빨대 유리 물병’은 론칭(5월) 한 달 만에 티몰과 징동닷컴 등 중국의 대표 온라인 쇼핑몰에서 물병 카테고리 매출 1위를 달성했다.

락앤락 유리 물병 제품으로서는 최초로, 푸광(富光)과 시누어(希诺) 등 현지 인기 브랜드를 제친 것이다. 중국에서 물병은 로컬 브랜드가 강세인 분야로, 글로벌 기업이 단시간 내 1위를 차지한 것은 이례적인 성과다. 코로나19 영향으로 야외 활동은 줄었지만 차(茶)를 즐겨 마시는 중국 문화적 특성을 반영해 선호도가 높은 유리 물병을 전략적으로 내세운데 따른 결과다.

락앤락 플러스 플러그십 스토어는 물병과 텀블러 외에도 주력 제품군이자 중국에서 성장 속도가 빠른 소형가전에 특화해 체험형으로 운영하게 된다. 올 상반기 락앤락은 칼도마살균블럭과 칫솔살균기 등 살균 가전이 건강을 중시하는 중국의 소비 트렌드와 맞물리며 소형가전 부문에서 작년 상반기 대비 48% 성장을 이루기도 했다.

1~2인 가구가 급증하고 라이프스타일이 서구화되는 트렌드에 맞춰 다양한 혁신 제품을 확충할 예정이다. 또한 화장품과 다이어트 등 중국 MZ세대(1980년대~2000년대 초반 출생)의 관심이 높은 브랜드와 협업하고, 갤러리가 어우러진 휴식 공간을 조성하는 등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한다.

김용성 락앤락 중국사업총괄 전무는 “지난 15년간 중국에서 구축한 브랜드 신뢰를 기반으로 온라인뿐 아니라 오프라인 매장을 통해 중국 소비자 라이프스타일 혁신을 선도하는 기업으로 자리매김할 것”이라며 “코로나19의 위기 속에서도 락앤락은 식품보관용기와 쿡웨어, 유리 물병과 소형가전 등 전략적 카테고리 운용을 통해 2월 이후 지속적인 회복세를 보이고 있어 고무적”이라고 말했다.

전지현 기자  |  gee7871@econovill.com  |  승인 2020.07.21  14:19:14
전지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전지현, #중국, #전략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