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BIO
이노비오, 미국 이어 국내서 코로나19 백신 임상 1/2a상 시작40세 남성 피험자에 백신 후보물질 투여
▲ 서울대병원 의료진이 40세 피험자에게 백신 후보물질을 투여하고 있다. 출처=서울대병원

[이코노믹리뷰=황진중 기자] 코로나19 백신 국내 임상시험이 시작됐다.

서울대병원은 15일 이노비오의 코로나19 백신 후보물질(INO-4800)을 피험자에게 투여했다고 밝혔다.

전 세계적으로 백신 및 치료제 개발이 앞다퉈 진행되고 있는 상황에서 ‘K-바이오’로 일컬어지는 한국의 한발 앞선 감염병 대응이 다시 한번 빛을 발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게 됐다.

코로나19 백신 국내 첫 피험자 김모 씨(40세, 남)는 “4살 아이를 키우고 있어 코로나 백신에 관심이 많았다”면서 “부모님과 주변에서는 혹시나 모를 부작용을 걱정했지만 의료진의 설명을 듣고 안심이 됐다. 코로나 없는 세상에서 살 수 있는 마중물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 코로나19 백신 후보물질 'INO-4800'(왼쪽)과 DNA 백신의 세포내 주입을 위한 전기천공기. 출처=서울대병원

지난달 4일 서울대병원은 국제백신연구소(IVI)와 임상시험을 위한 계약을 체결했다. 이번 임상시험은 두 단계로 나눠 진행된다. 우선 19~50세 건강한 성인 40명에게 안전성을 검증하고 이후 120명에게 내약성과 면역원성을 평가할 예정이다.

서울대병원 감염내과 최평균 교수는 “백신 개발을 위해서는 건강한 자원자의 적극적인 참여가 중요하다”며 “국내에서 진행중인 코로나 백신 임상시험에 대한 지속적인 관심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서울대병원은 임상시험센터 홈페이지를 통해 코로나19 백신 연구를 위한 건강한 자원자 모집 공고를 냈다. 10월까지 등록 예정이며, 대상자는 1년 동안 백신 접종 2회를 포함해 총 9번을 병원에 내원해야 한다.

한편 이번 임상은 임상시험수탁기관(CRO)인 LSK글로벌파마서비스가 IVI와 손잡고 이노비오가 개발 중인 코로나19 백신 후보물질 INO-4800의 시험이다. 이는 건강한 성인을 대상으로 피내(ID, Intradermal) 접종 후 전기천공법 (EP, Electroporation)을 이용하는 코로나19 백신 후보물질 INO-4800 의 안전성, 내약성 및 면역원성을 평가하기 위한 용량 증량 등 1/2a상 과정이다.

황진중 기자  |  zimen@econovill.com  |  승인 2020.07.15  13:29:55
황진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황진중, #바이오, #치료제, #한국, #서울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