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COMPANY > 해외 뉴스브리핑
[Today글로벌뉴스] 슈퍼리치들 "코로나 대응 위해 부자 세금 인상하라"

[이코노믹리뷰=홍석윤 기자] 세계 최고 부호 83명이 코로나19로부터의 경제 회복을 위한 비용을 조달하기 위해 자신들과 다른 부유층 인사들에 대한 세금을 영구적으로 인상할 것을 정부에 요청했다고 영국 가디언이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벤앤제리(Ben and Jerry) 아이스크림 공동 창업자 제리 그린필드, 디즈니 상속녀 애비게일 디즈니를 포함한 이들 슈퍼리치들은 "정부는 우리 같은 사람들에 대한 세금을 실질적으로 그리고 영구히 올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서한에 서명한 사람들에는 4억 7500만 달러(5700억원)의 재산을 가진 뉴질랜드 제2의 부호 스티븐 틴달, 영국 시나리오 작가 겸 감독 리처드 커티스, 실리콘밸리 기술회사에 수백만 달러를 투자한 아일랜드 벤처 투자가 존 오패럴 등이 포함돼 있다.

이들은 공개서한에서 "코로나19가 세계를 강타한 상황에서 우리 같은 부자들이 치유를 위해 중요한 역할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들은 "우리가 중환자실에서 환자들을 돌보거나 환자들의 이송을 위해 구급차를 운전하고 집집마다 음식을 배달하거나 하는 일은 하지 못하지만, 세계가 이 위기에서 회복하기 위해 지금은 물론 앞으로 몇 년 동안 절실히 필요로 할 돈을 많이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들은 코로나19 위기로 인한 경제적 영향은 "수십년간 지속될 것"이며 "5억명에 달하는 사람들을 추가로 빈곤으로 몰아넣을 수 있다"고 경고했다.

이들은 또 "코로나19가 초래한 문제들은 자선만으로는 해결될 수 없다. 정부 지도자들은 필요한 자금을 조달하고 공정하게 지출하도록 하는 책임을 져야 한다"며 "우리는 이 세계적 전투의 최전선에서 싸우는 사람들에게 엄청난 빚을 지고 있다. 대부분의 필수 노동자들은 그들이 짊어진 부담에 비해 매우 낮은 임금을 받는다"고 덧붙였다.

전 세계적으로 재산이 3000만 달러(362억원)가 넘는 '슈퍼리치'는 50만명이 넘는다.

이번 서한은 애국 백만장자들(Patriotic Millionaires), 옥스팜(Oxfam), 휴먼 액트(Human Act), 영국 조세정의 영국(Tax Justice UK), 로마 클럽(Club of Rome), 자원 정의(Resource Justice), 브리징 벤처스(Bridging Ventures)가 주관했다.

▲ 편지에 서명한 슈퍼리치 3인. 왼쪽부터 리차드 커티스, 애비게일 디즈니, 제리 그린필드. 출처= Guardian

[미국]
■ 스트리밍 시장의 혈투 - NBC유니버설도 가세

- 미국 NBC유니버셜(NBCU)이 스트리밍 서비스 피콕(Peackok)을 출시하며 이미 넷플릭스, 디즈니 플러스(+), 애플TV+, HBO맥스 등이 치열한 경쟁을 벌이고 있는 스트리밍 시장에 가세.

- 컴캐스트가 소유한 NBCU는 15일(현지시간)부터 피콕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이 13일 보도.

- 피콕은 구독료가 아닌 광고로 매출 대부분을 창출하겠다는 계획. 광고를 내보내는 대신 가격을 낮춘다는 전략.

- 피콕은 무료 버전과 유료인 프리미엄 버전으로 나뉘며, 프리미엄의 경우 광고가 나오는 상품은 매달 구독료가 5달러, 광고 없는 상품은 10달러로 책정했다고.

- 맷 슈트라우스 피콕 회장은 코로나19로 광고가 지원되는 대신 덜 비싼 스트리밍 서비스 수요가 더욱 커졌다며 2024년까지 가입자 3000만~3500만명, 매출 25억달러 달성이라는 목표를 세웠다고.

■ S&P500 기업, 2분기 주당순이익 45% 감소 전망

- S&P 500 기업들의 2분기 주당순이익(EPS)이 전년 동기 대비 45% 감소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파이낸셜타임스(FT)가 13일(현지시간) 보도.

- 데이터 제공업체 팩트셋(FactSet)의 자료에 따르면 이는 금융위기 당시인 2008년 4분기의 -69% 이후 최악의 결과.

- 뱅크오브아메리카(BoA)는 S&P 500 기업 중 약 150개 기업이 코로나 불확실성이 너무 크다는 이유로 이미 실적 전망을 철회했다고 말해.

- 팩트셋에 따르면 S&P 500 기업의 매출은 10% 이상 감소할 것으로 예상. 특히 국제 유가 40% 하락의 직격탄을 맞은 에너지 부분의 하락폭이 가장 클 것으로 보이며 의료 부문만이 매출 증가를 보고할 것이라고 FT는 전망.

- 크레디트 스위스의 조너선 골럽 수석전략가는 “이번 시즌은 ‘나쁘냐 좋으냐’의 문제가 아니라 '누가 이 위기를 다른 기업보다 잘 헤쳐나갈 수 있느냐’를 주목하는 시즌이 될 것"이라고 진단.

■ 美 6월 재정적자 1039조원 ‘사상 최대’

- 미국 연방정부의 6월 재정적자가 코로나 19 부양책으로 인해 8640억 달러(1039조원)로 사상 최고를 기록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JS)이 13일(현지시간) 보도. 2019 회계연도 전체의 재정적자 9840억달러에 육박하는 액수.

- 6월에 미 정부의 지출은 1조 1050억 달러로 전년 6월 3420억 달러의 3배. 5110억 달러가 소규모 사업체 지원책인 급여보장프로그램(PPP)으로 들어갔기 때문.

- 반면 세수는 2410억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28%나 감소. 이는 코로나 19로 인한 경제위기에다 정부가 납세 기한을 4월에서 7월로 연기했기 때문.

- 재무부에 따르면, 지난 6월까지 2020회계연도 9개월동안 재정적자는 총 2조 7440억 달러 전년 동기 7470억달러에서 2조 달러 가까이 늘어난 것.

- 의회예산국(CBO)은 오는 9월 30일에 끝나는 회계연도의 연방 재정적자가 총 3조7000억 달러(4500조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 이는 2차세계대전 이후 최대규모.

[아시아]
■ 싱가포르, 2분기 경제성장률 -41.2%

- 싱가포르의 2분기 성장률이 전 분기 대비 -41.2%로 잠정 집계되면서 경기침체에 진입했다고 CNBC가 14일 보도.

- 싱가포르 통상산업부(MTI)가 발표한 2분기 성장률은 분석가들이 당초 예측했던 -37.4%보다 더 악화된 것.

- 이에 따라 싱가포르 경제는 1분기 -3.3%에 이어 두 분기 연속 마이너스 성장을 기록하며 경기 침체로 간주.

- 이 같은 악화는 싱가포르가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실시한 봉쇄 조치 때문으로 분석. 싱가포르의 봉쇄령은 6월 초 일부 완화됐지만 2분기 내내 지속돼 와.

- 싱가포르 정부는 올해 경제가 연간 -4~7% 성장할 것으로 예상. 싱가포르는 코로나19 경기부양책으로 지금까지 1000억 싱가포르 달러(86조 5000억원)를 집행.

[일본]
■ 日 소프트뱅크, 英ARM 매각 검토

- 소프트뱅크가 영국 반도체 설계업체 암(ARM) 홀딩스의 부분/전체 매각, 또는 기업공개(IPO)를 검토하고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3일(현지시간) 보도.

- WSJ은 소프트뱅크가 이 같은 안에 대해 골드만삭스로부터 자문을 받고 있다고 전해.

- 소프트뱅크는 지난 2016년 ARM 홀딩스를 320억달러에 매입하며 ‘패러다임의 전환’이라고 평가한 바 있어.

- 소프트뱅크는 앞서 적절한 시점에 ARM을 상장할 것이라고 밝히기도. 이는 행동주의 투자자 엘리엇 매니지먼트의 경영 압박을 달래기 위한 것이라는 분석도 제기.

- 소프트뱅크는 사업 포트폴리오를 뒷받침하고 자사주를 매입하기 위해 410억달러 규모 자산 매각 계획을 발표한 바 있어.

홍석윤 기자  |  syhong@econovill.com  |  승인 2020.07.14  18:27:29
홍석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홍석윤, #영국, #일본, #미국, #애플, #소프트뱅크, #아일랜드, #싱가포르, #뉴질랜드, #로마, #대전, #CNBC, #골드만삭스, #금융위, #프리미엄, #실적, #투자, #전략, #월스트리트저널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