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BIO
셀트리온, 테바와 1156억원 규모 편두통치료제 위탁생산 계약계약기간 2021년 3월까지
▲ 셀트리온, 테바와 편두통치료제 위탁개발생산 계약 체결. 사진=박재성 기자

[이코노믹리뷰=최지웅 기자] 셀트리온은 글로벌 제약사 테바와 편두통치료제인 ‘아조비(성분명 프레마네주맙)’의 원료의약품을 위탁생산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10일 밝혔다.

계약금액은 1156억8318만원이다. 셀트리온의 연 매출액(1조1285억원)의 10.24%에 해당한다. 계약기간은 내년 3월 31일까지다.

아조비는 프레마네주맙을 주성분으로 한 칼시토닌 유전자 관련 펩타이드(CGRP) 표적 치료제다. 2018년 9월 편두통 치료제로 미국 식품의약국(FDA) 승인을 받았다.

최지웅 기자  |  jway0910@econovill.com  |  승인 2020.07.10  06:34:03
최지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최지웅, #미국, #제약, #FDA, #치료제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