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NEWS > 포토뉴스
[360도 카메라]1억원대 아우디 첫 전기차 'e-트론 55'속살 훔쳐보기사이드 미러 없는 파격 변신

[이코노믹리뷰=박재성 기자]

캐딜락 CT5 #theta360 - Spherical Image - RICOH THETA

아우디가 국내 최초로 사이드미러 없는 파격적인 전기차를 내놨다. 그 첫 전기차 SUV는 아우디 e-트론 55 콰트로다.
e-트론에는 사이드 미러 대신 사이드 뷰 카메라인 '버추얼 익스테리어 미러가 설치돼 있다.
카메라 기반의 사이드 미러 화면은 차량 내부에서 실시간으로 살펴볼 수 있다. 이 화면은 내부 OLED 디스플레이로 볼 수 있다는 것이 아우디의 설명이다.
e-트론은 아우디가 지난 2019년 3월 독일에서 처음 선보인 전기차다. 아우디의 첫 순수 전기차이기도 하다.
아우디는 e-트론 구매 고객의 충전 편의성을 위해 전국 41개 전시장 및 서비스센터에 아우디 전용 150kW 급속 충전기를 설치했으며, 2020년 말까지 총 35대의 충전기를 설치 완료할 계획이다. e-트론 55 콰트로의 가격은 1억1천700만원이다.


박재성 기자  |  pjh3714@econovill.com  |  승인 2020.07.04  14:00:00
박재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박재성, #독일, #OLED, #SUV, #캐딜락, #아우디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