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BIO
크리스탈지노믹스, 췌장암치료제 효능 확인…조건부판매 신청 예정임상 1/2상서 DC 93.8%ㆍORR 25% 확인
▲ 크리스탈지노믹스가 췌장암치료제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출처=크리스탈지노믹스

[이코노믹리뷰=황진중 기자] 크리스탈지노믹스가 췌장임치료제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크리스탈지노믹스는 1일 수술이 불가능한 진행성췌장암 환자를 대상으로 ‘아이발티노스타트(Ivaltinostat)와 젬시타빈(Gemcitabine)+얼로티닙(Erlotinib)’ 3제 병용요법의 1/2상 임상 결과를 온라인으로 진행된 ‘유럽종양학회-소화기암 국제회의(ESMO2020-WGI)’에서 포스터를 통해 발표했다고 밝혔다.

임상은 수술이 불가능한 진행성 또는 전이성 췌장암환자 34명(임상1상 10명, 임상2상 24명)을 대상으로 크리스탈지노믹스의 분자표적항암제 후보물질인 아이발티노스타트와 젬시타빈+얼로티닙 3제 병용요법에 대해 임상 1상에서 최대내약용량(MTD)을 구한 후 임상 2상에서 유효성을 평가한 결과하는 방법으로 진행됐다.

임상 결과 질병통제율(DCR) 93.8%, 객관적반응률(ORR) 25%, 전체생존기간 중간값(mOS) 8.6개월, 무진행 생존기간 중간값(mPFS) 5.3개월을 나타냈다.

아이발티노스타트와 젬시타빈+얼로티닙 3제 병용요법은 전반적으로 내약성(tolerability)이 양호했다. 6주기 치료를 마친 환자들에게서는 치료 예후가 더 좋았다. 안전성 평가 결과, 일반적인 수준의 구토, 발열, 호중구 및 혈소판 감소 등의 이상반응이 관찰됐다.

이번 임상시험 진행 및 발표는 연대의대 세브란스병원 송시영 교수팀이 맡았다. 임상 총 책임자인 송시영 교수는 “제한된 적은 수의 환자를 대상으로 한 임상 2상까지의 결과이지만 나름 우수한 약효를 보이고 있어서 향후 진행할 임상 3상 시험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크리스탈지노믹스의 분자표적항암제인 아이발티노스타트는 지난해 8월 미국 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희귀의약품(orphan drug designation)으로 지정된 바 있다. 희귀의약품은 우선 심사(Priority Review) 신청권이 있고, 시판허가 승인 시 7년간 독점 판매 등의 혜택을 받을 수 있다.

크리스탈지노믹스 관계자는 “췌장암 임상시험을 신청할 당시에는 표준치료제로는 젬시타빈 단독 혹은 젬시타빈+얼로티닙(DCR 57.5%, ORR 8.6%, mOS 5.9개월) 병용요법이었다”면서 “이후 새로운 표준치료제인 젬시타빈+아브락산 병용요법이 등장했고 이 요법과 단순 비교해도 효과가 열등하지 않았다. 다음 단계인 임상 3상에서는 새로운 표준치료제를 반영한 임상시험으로 디자인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췌장암 치료의 표준요법인 젬시타빈+아브락산 병용요법의 임상 3상 결과는 질병통제율(DCR) 50%, 객관적반응률(ORR) 23%, 전체생존기간 중간값(mOS) 8.5개월을 나타낸 바 있다.

크리스탈지노믹스 관계자는 “이번 임상시험을 통해 아이발티노스타트의 안전성 및 유효성이 확인돼 수술이 불가능한 진행성 또는 전이성 췌장암 환자들에게 새로운 치료제로 가능성을 보일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최종 결과보고서를 작성해 조건부허가 신청 및 다음 단계 임상시험 진행 예정”라고 말했다.

한편 American Cancer Society에 따르면 췌장암은 조기발견이 매우 힘들어 수술이 가능한 경우는 20% 정도에 불과하다. 80%의 대부분 환자는 수술이 불가능한 국소진행형 또는 주변 장기로 이미 전이된 상태로 발견돼 항암제로만 치료를 할 수 밖에 없으며 5년 생존율은 3%에 불과한 인류 최대의 난치암이다.

글로벌 시장조사기관 GBI리서치에 따르면 2021년 글로벌 췌장암 치료제의 시장 규모는 29억 달러(3조원)이다. 이 기관은 2030년에는 폐암에 이어 암으로 인한 사망원인 2위의 암으로 췌장암이 자리 잡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황진중 기자  |  zimen@econovill.com  |  승인 2020.07.01  18:59:01
황진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황진중, #미국, #희귀의약품, #FDA, #치료제, #ESMO, #유럽, #리서치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