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COMPANY > 인더스트리
50살 삼성SDI…"초격차 기술로 100년 기업 되겠다"초격차 기술·일류 조직문화·사회적 책임 등 목표로 제시
▲ 삼성SDI는 1일 기흥 사업장에서 창립 50주년 기념식을 개최했다. 출처=삼성SDI

[이코노믹리뷰=박민규 기자] 삼성SDI가 창립 50주년을 맞아 자사의 슬로건인 '초격차'를 강조하면서 100년 기업을 향한 포부를 밝혔다.

삼성SDI는 1일 기흥 사업장에서 창립 50주년 기념식을 개최, 전영현 사장을 비롯한 임직원 100여명이 행사에 참석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를 감안해 최소한의 인력만 모였다는 후문이다.

전영현 삼성SDI 사장은 이날 창립 기념사를 통해 "초격차 기술을 중심으로 새로운 50년을 만들어 나가자"고 강조하면서, ▲초격차 기술 확보 ▲일류 조직문화 구축 ▲사회적 책임 제고 등을 새로운 과제를 제시했다.

전영현 사장은 "최고의 품절·안전성을 갖춘 초격차 기술을 확보해야 일류 회사가 될 수 있다"면서 차세대는 물론 이후 후속 배터리까지 염두에 두고 관련 기술을 확보해 나가야 한다"고 주문했다. '새로운 50년'의 청사진으로 기술에 최고의 가치를 둔 시대를 제시한 셈이다..

초격차 기술 회사로 도약하기 위해서는 조직문화 역시 뒷받침 돼야 한다는 설명이다. 전 사장은 "열린 마음으로 협업하고 소통하는 자율과 창의의 조직 문화를 구축해 나가자"고 당부했다.

전 사장은 준법 경영 이상의 사회적 책임도 역설했다. 그는 "협력사와의 동반 성장을 통해 건강한 산업 생태계를 조성하고, 임직원 모두가 사회를 따뜻하게 하는 에너지를 낼 때 신뢰와 존경을 받는 기업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 삼성SDI의 창립 50주년 기념식이 열린 1일 전영현 사장이 기념사를 하고 있다. 출처=삼성SDI

한편 삼성SDI는 창립 50주년을 맞아 지난 6월 한 달 동안 국내 6개 사업장의 임직원 1만여명이 자원봉사 대축제 캠페인에 참여했다고 밝혔다. 올해는 특히 '언택트(untact·비대면)' 개념을 도입한 사회 공헌 활동들이 추진됐다는 설명이다.

걸음 수만큼 기부금이 적립되는 '드림워킹'을 통해 인근 초등학교에 숲도 조성할 계획이다. 이 밖에도 교육 도서와 캔버스아트 등 물품을 제작해 기부하는 '핸즈온 릴레이' 등이 진행됐다.

박민규 기자  |  minq@econovill.com  |  승인 2020.07.01  13:54:14
박민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박민규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