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NEWS > 뉴스&이슈
파우치 "美 하루 확진 10만명 될 수도…마스크 필수"레드필드 “마스크 착용 강력 권고”
▲ 지난 30일(현지시간) 앤서니 파우치 미 국립보건원 산하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은 이날 청문회에서 “미국 내 일일 신규 확진자가 10만명이 나와도 놀랍지 않을 것이다”고 경고했다. 출처=뉴시스

[이코노믹리뷰=곽예지 기자] 미국 백악관 코로나바이러스 태스크포스(TF)의 핵심 책임자가 미국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수가 10만명에 이를 수 있다며 마스크 착용을 강조했다.

지난 30일(현지시간) CNN에 따르면, 앤서니 파우치 미 국립보건원 산하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은 이날 미 상원 청문회에서 “미국의 코로나19 방역이 잘못된 방향으로 가고 있다”며 “이대로라면 일일 신규 확진자가 10만명이 나와도 놀랍지 않을 것이다”고 꼬집었다.

이어 “현재 우리는 완전한 통제를 하고 있지 못한다”며 “많은 사람들이 마스크를 쓰지 않고 모임을 갖고 일부 주(州)는 경제활동을 지나치게 서두르고 있다"고 덧붙였다.

파우치 소장은 플로리다, 텍사스, 캘리포니아, 애리조나주 등 신규 감염 사례의 약 50%를 차지하는 4개 주가 특히 우려가 된다는 소견을 밝혔다.

파우치 소장은 마스크 착용이 필수라는 점을 거듭 강조했다. 그는 “가능한 군중을 피하고 밖에 있을 때 거리두기 유지가 어렵다면 항상 마스크를 써야 한다"며 "마스크 착용이 당신을 보호한다는 사실에 의심의 여지가 없다"고 말했다.

이날 청문회에 함께 참석한 로버트 레드필드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 국장은 특히 젊은이들이 마스크를 반드시 써야 한다고 당부했다.

레드필드 국장은 “최근 남서부를 중심으로 미국 내 코로나19가 재확산되고 있다”며 “미국 전체적으로는 지난달 25일 이후 매일 4만명이 넘는 신규 확진자가 나오고 있으며, 이는 3월 팬데믹 사태가 본격화된 이후 가장 심각한 수준이다”고 호소했다.

미국 내 마스크착용 찬성 단체 '마스크포올'에 따르면 현재 미국 50개 주 가운데 18곳이 주 전역에 걸쳐 마스크를 의무화했으며 미 연방정부 차원에서는 국민들에게 자발적 마스크 착용을 권고하고 있다.

반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공식 석상에서도 마스크를 쓴 모습을 보이지 않았다. 이는 마스크 착용을 꺼려하는 이유로 보인다.

이에 미 의회에서는 공화당과 민주당을 막론하고 트럼프 대통령이 모범을 보여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케빈 매카시 하원 공화당 원내대표 또한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공식적인 자리에서 한 번이라도 마스크를 쓴다면 '강력한 본보기'가 될 것”이라며 "마스크 착용은 경제를 재가동시키고 우리를 안전하게 하고 또한 백신 개발을 돕는 최고의 기회"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달 25일을 시작으로 6일 연속 미국 내 하루 신규 확진자 수가 4만명을 넘기고 있어 우려의 목소리가 크다.

곽예지 기자  |  yk13@econovill.com  |  승인 2020.07.01  12:02:22
곽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곽예지, #트럼프, #미국, #백악관, #CNN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