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COMPANY
오비맥주 대학생 서포터즈 ‘오비랑 1기’ 환경활동 보고대회 개최800여 건의 콘텐츠 제작해 환경보전 위한 대국민 온라인 홍보활동 펼쳐
▲ 오비맥주 대학생 서포터즈 ‘오비랑 1기’ 환경활동 보고대회. 출처=오비맥주

[이코노믹리뷰=박자연 기자] 오비맥주가 30일 환경재단과 함께 대학생 서포터즈 ‘오비랑 1기’의 환경활동 보고대회를 열었다고 1일 밝혔다.

지난 3월에 선발된 오비맥주 대학생 사회공헌 서포터즈 ‘오비랑1기’ 24명은 3월말부터 3개월 간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 유튜브, 블로그 등 온라인상에서 직접 제작한 800여 건의 동영상과 카드뉴스 콘텐츠를 통해 대중에게 환경문제의 심각성을 알리고 일상 속에서 친환경 생활을 실천하는 ‘에코스피커(Ecospeaker)’로 활동했다.

특히 코로나19 사태로 사용량이 늘어난 마스크의 올바른 분리배출방법 알리기와 생활 속 일회용품 줄이기 등 비상시국에 필요한 환경 캠페인을 스스로 기획하고 실행하며 환경보전을 위한 대국민 홍보활동을 벌였다.

오비맥주는 이날 오비랑1기 환경활동 보고대회와 더불어 서포터즈 활동을 마무리하는 온라인 해단식도 열어 눈길을 끌었다. 이번 해단식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오비맥주 공식 유튜브 채널의 라이브 방송을 활용한 ‘온택트(Ontact)’ 방식으로 개최됐다. ‘온택트’는 비대면을 뜻하는 ‘언택트(Untact)’에 온라인을 통한 외부와의 연결(On)을 더한 개념이다.

오비맥주 본사에서 열린 해단식 현장에는 주최측인 오비맥주와 환경재단, ‘오비랑’ 각 팀의 팀장 등 최소한의 인원만 참석했다. ‘오비랑’ 팀원들은 유튜브로 생중계하는 해단식에 온라인으로 참여하고 실시간 댓글을 통해 활동 소감 등을 나눴다.

해단식에 참석한 오비맥주 배하준 대표와 환경재단 최열 이사장은 서포터즈들에게 격려의 말을 전하고 대표로 참석한 각 팀장들에게 수료증을 수여했다. 또한 3개월 간 가장 적극적이고 열정적으로 활동한 최우수 서포터 1인과 1팀을 선정해 시상했다.

오비맥주 관계자는 “대학생들의 젊은 감성을 통해 대중에게 쉽고 친근하게 환경보호의 중요성을 알린 의미 있는 활동이었다“며 “코로나19라는 힘든 상황 속에서도 최선을 다해준 서포터즈들에 감사하며 각자의 일상 속에서 ‘에코스피커’로 계속 힘써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박자연 기자  |  nature@econovill.com  |  승인 2020.07.01  10:31:17
박자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박자연, #코스피, #감사, #페이스북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