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COMPANY > 기업 소식
포스코, 팁스타운에 민·관협력형 인큐베이팅센터 개관민간기업 최초… ‘체인지업 그라운드’로 명명
▲ 출처=이코노믹리뷰 이가영 기자

[이코노믹리뷰=이가영 기자] 포스코가 서울 강남구 역삼로 팁스타운에 민·관협력형 인큐베이팅센터인 ‘체인지업 그라운드(Change Up Ground)’를 개관했다고 1일 밝혔다.

팁스타운은 중소벤처기업부에서 2015년부터 역삼로 일대에 조성하고 있는 한국판 실리콘밸리다. 중기부가 S1~S4, 강남구청이 S5를 운영하고 있으며, 포스코가 민간기업으로는 최초로 중기부와 함께 S6를 오픈했다.

포스코는 팁스타운(S6)의 명칭을 ‘체인지업 그라운드’로 명명하고 미래를 체인지하는 창업, 삶을 업그레이드 하는 그라운드라는 의미를 담았다. 체인지업의 철자 중 ‘e’를 제외하면 창업(Chang Up)이라고도 읽혀진다.

이날 개관식 행사에는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포스코 최정우 회장, 이학영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위원장, 한국엔젤투자협회 고영하 회장, 입주기업 대표 등 30명이 참석했다.

최정우 회장은 “‘체인지업 그라운드’가 새로운 도전을 시작하는 많은 벤처기업들의 든든한 동반자가 되어, 미래 대한민국을 이끌어 갈 큰 기업들이 이 곳에서 많이 나올 수 있기를 희망한다”며 “포스코 벤처플랫폼 구축을 통하여 창업생태계 활성화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더욱 많은 스타트업들이 포스코의 용광로처럼 뜨거운 도전과 열정으로 국내 경제 생태계를 혁신적으로 선도하기를 기대한다” 라고 밝혔다.

포스코는 스타트업 및 벤처기업들이 연구, 투자유치 및 기술교류 등을 유기적으로 할 수 있는 창업인프라를 수도권 뿐만 아니라 포항과 광양에도 조성해 벤처생태계 조성 및 지역경제 활성화, 청년일자리 창출에 앞장선다는 방침이다.

이날 개관식에 이어 포스코는 강남구청, 아산나눔재단, 한국엔젤투자협회와 함께 ‘창업가 거리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도 체결했다. 팁스타운 입주사들이 팁스타운 시설을 서로 무료로 이용하고 창업 지원프로그램도 통합 운영해 입주사간의 상호교류 및 협업을 강화할 예정이다.

포스코는 벤처기업 발굴·육성 프로그램인 ‘제 19회 포스코 아이디어 마켓플레이스(IMP)’ 행사도 개최했다. 기존에는 벤처기업들을 선발해 아이디어 마켓플레이스 행사에서 사업계획을 발표하고 이후 최종 투자 여부를 결정했으나, 올해부터는 공모에 참여한 기업을 대상으로 사전에 투자여부까지 결정하여 최종 9개 기업을 선발했다.

이날 선발된 9개 벤처기업들은 시제품을 전시하고 사업계획을 발표하는 시간을 가졌으며, 지속적인 사업화교육 및 멘토링과 후속 투자를 받을 수 있는 기회 등을 제공받게 된다. 제20회 아이디어 마켓플레이스 참가팀 선발을 위한 모집공고는 IMP 공식 홈페이지에서 확인 할 수 있다.

이가영 기자  |  young@econovill.com  |  승인 2020.07.01  10:30:00
이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이가영, #한국, #서울, #포스코, #투자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