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BIO
중국, 인민해방군에 코로나19 백신 투약 승인임상 1ㆍ2단계서 안전성 양호 확인…"면역 반응 상대적으로 높아"
▲ 중국이 인민해방군에 코로나19 백신 투여를 승인했다. 출처=뉴시스

[이코노믹리뷰=황진중 기자] 중국이 인민해방군에 코로나19 백신 투여를 승인했다.

30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에 따르면 중국 인민해방군은 세계 최초로 코로나19 백신을 투약받는다.

홍콩 바이오테크 캔시노바이오로직스는 중국 군부가 군 연구소인 베이징 생명공학연구소와 캔시노가 공동 개발한 코로나19 백신의 군대 내 사용을 승인했다고 발표했다.

캔시노는 지난 29일 홍콩 증권거래소에 제출한 임상시험 자료에서 ‘중국 중앙군사위원회가 25일 코로나19 백신(Ad5-nCoV)의 사용을 1년간 승인했다’고 공개했다.

코로나19 백신 후보 물질이 군대용으로 사용 허가를 받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캔시노 관계자는 “임상 1ㆍ2단계 결과 군용 백신의 안전성이 매우 양호하고 항원에 대한 면역 반응이 상대적으로 높다는 점이 입증됐다”고 설명했다.

캔시노 관계자는 또 “대규모 환자를 대상으로 한 임상시험 3단계를 거쳐야 하며 임상 추가 승인 없이 민간인에게 백신 사용을 확대할 수 없다”면서 “중국에서 임상 1ㆍ2상을 거쳤지만 이 백신이 궁극적으로 상용화될 것임을 보장할 수는 없다”고 덧붙였다.

SCMP는 “Ad5-nCoV 백신은 캔시노가 에볼라바이러스를 예방하기 위해 개발했던 것”이라면서 “캐나다 정부와 최종 임상 3상을 진행하기로 합의한 상태”라고 전했다.

현재 세계보건기구(WHO)에 등재된 백신 후보 물질 중 140여개가 개발 중이며 이 중 3개는 최종 임상 3상 중이다. 상업적 사용이 승인된 백신은 아직 없다.

전문가들은 코로나19 백신이 시장에 나오려면 1년에서 1년 반 가량 소요될 것으로 보고 있다.

중국 내에서는 국영기업 시노팜과 군사과학원, 중국과학원 등이 코로나19 백신 임상 중이다. 중국은 이르면 9월 해당 백신의 긴급사용을 승인할 전망이다.

황진중 기자  |  zimen@econovill.com  |  승인 2020.06.30  21:48:54
황진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황진중, #중국, #바이오, #캐나다, #거래소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