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LIFE&PEOPLE > 문화
[1974~2020년, 전시로 본 통인화랑 역사-⑥]성백주ⓐ‥즉시적 표현과 속도감, 運筆의 묘미
▲ 전시장에서 포즈를 취한 성백주 화백<통인화랑제공>

성백주 작가는 꽃을 많이 그리는 편이다. 그 꽃들은 꽂혀진 화병과 더불어 우리들의 눈길을 끈다. 그 표현은 즉시적인 붓질의 운율적 율동에 의해 창출되어져 나온 선과 터치의 궤적일 뿐이다. 꽃을 응시하고 그런 연후에 그것을 화면형상으로 바꿀 것이다. 표현은 부드럽고 경쾌하며 리드미컬하다. 담채와 농채가 적절하게 배분된 화면은 활기차 보이며 따스한 온기가 감돈다.

▲ 장미, 65.5×53㎝ oil on canvas, 2013

조선백자에서처럼 환기케 하는 청정함이 있다. 청화백자의 어느 기표 면에서 본 듯한 용의 형상의 꿈틀거림을 속도감 있게 그린 그림에서처럼 장인의 능숙한 기법적 처리가 돋보인다. 사실 이 화가의 작품세계에 있어서의 요체는 운필의 묘미라고 할 수 있다.

우리 선현 명필명가들의 기운생동하는 골법적 표현의 목과 맛이 한데 어우러지는, 그러한 맥락의 연장선상에서 파악되어지는 작품세계인 것이다. 무엇보다도 필선을 근간으로 한 표현적인 색채가 작품을 이끌어간다. 거기에 적절하게 가감이 가해지는 선에서 화면은 집약적으로 처리된다. 꽃이나 인물(누드)의 형상이 모두 그렇듯이 단순화의 과정을 거친다.

▲ 장미, 65.5×45.5㎝ oil on canvas, 2013

‘회화는 음악의 세계를 동경한다’는 류의 소견을 피력한 사람이 있다. 이 화가(SUNG PAIK JOO,성백주,成百冑,서양화가 성백주,성백주 화백)의 작품세계 역시 그런 관점에서 이해되어져야 할 것이다. 잔잔하게 퍼지는 실내악의 선율과 같은, 또는 적요를 깨는 술렁거림의 파상음이 다채로운 색채와 유동하는 필선의 감각을 타고 흘러넘친다.

침묵 속에서 솟아오르는 형상의 샘물과 같다. 내성적인 자기 검증과 성찰을 거쳐, 여과 되어져 나온 감성의 울림들인 것이다. 소재나 주제는 일면 단조롭기도 하나 명백하다. 일관성이 있는 화면이다. 약동하는 필선의 활력이 화면을 압도한다. 그래서 골격적이며 윤곽적이기도 한다. 어디까지나 감성의 언저리에서 끄집어 낼 수 있는 가벼운 흥취를 거짓 없이 직관적으로 토해내는 그림이라고나 할까.

△글=김인환 미술평론가

△전시=통인옥션갤러리(TONG-IN Auction Gallery), 5월1~26일, 2013년

권동철 미술칼럼니스트  |  kdc@econovill.com  |  승인 2020.06.30  20:01:08

[태그]

#이코노믹리뷰, #권동철, #성백주 화백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