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NEWS > 코로나19
[코로나19] 수도권은 교회, 지방에선 사찰 확산 지속...집단감염 우려왕성교회 31명·주영광교회 23명·광륵사 14명
▲ 30일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낮 12시 기준 서울 코로나19 추가 확진자가 발생한 집단감염 사례는 관악구 왕성교회, 경기 안양시 주영광교회, 경기 수원 중앙침레교회, 광주광역시 광륵사로 나타났다. 사진=이코노믹리뷰 박재성 기자

[이코노믹리뷰=곽예지 기자] 최근 종교시설 내 행사 및 모임을 통해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 관련 추가 확진자가 증가하고 있는 추세다.

30일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낮 12시 기준 서울 코로나19 추가 확진자가 발생한 집단감염 사례는 관악구 왕성교회, 경기 안양시 주영광교회, 경기 수원 중앙침레교회, 광주광역시 광륵사로 나타났다.

관악구 소재 왕성교회 관련 감염자는 전날 대비 3명이 늘어 누적 확진자는 31명(서울 24명·경기 7명)으로 집계됐다.

경기 안양시 주영광교회에서도 확진자가 전날에 비해 확진자가 1명 추가됨에 따라 누적 확진자는총 23명이다. 방역당국은 이 가운데 확진자 1명의 경기 이천 소재 직장 내 접촉자 130명에 대한 진단검사도 진행하고 있다.

더불어 경기 수원시 중앙침례교회 교인 모임과 관련 1명이 추가 확진 판정을 받아 누적 확진자는 8명으로 늘어났다.

비수도권 지역에서도 확진자가 계속해 나오고 있어 우려가 크다.

광주 광륵사와 관련해 확진자의 접촉자 가운데 2명이 양성 판정을 받아 관련 누적 확진자는 14명로 집계됐다.

또 앞서 지난 27일 대전에서 확진 판정을 받은 사람을 조사하던 중 확진자의 가족과 직장 동료, 교회와 관련해 총 9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이들 가운데 방문자 8명, 접촉자 6명으로 나타났으며 지역별로는 광주 9명, 전남 3명, 경기 1명, 전북 1명이다.

한편 지난 21∼27일 각종 종교모임과 관련한 20∼30대 확진자가 증가함에 따라 확진자 가운데 60세 이상 고령자 비율은 25.7%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 주 대비 6.2%포인트 낮아진 것이다.

고령자 비율 감소에 따라 치명률 또한 2.20%로 하향 조정됐다.

곽예지 기자  |  yk13@econovill.com  |  승인 2020.06.30  18:07:20
곽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곽예지, #서울, #대전, #광주, #하향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