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COMPANY > 기업 소식
위메프, "박은상 대표 건강상 문제로 휴직, 사직 소문 사실 아냐"
▲ 위메프 박은상 대표이사. 출처= 위메프

[이코노믹리뷰=박정훈 기자] 이커머스 기업 위메프가 최근 업계에서 돌고 있는 '박은상 대표이사 사직설'과 관련 "박은상 대표는 건강상 문제로 인해 당분간 휴직에 들어갔으며, 일련의 소문들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위메프는 30일 최근 업계에 도는 소문에 대한 공식입장을 밝혔다. 위메프 측은 "박 대표의 부재 기간 동안 위메프는 각 부문별 조직장 체제의 임시 경영체제를 유지한다"라면서 "이 기간 별도 대표이사 선임은 예정에 없으며, 박 대표는 건강이 회복되면 휴직 기간 중이라도 바로 복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위메프는 박 대표의 구체적 건강상의 내용은 그의 개인적인 사안이기에 밝히지 않았다.

위메프에 따르면 박 대표는 지난해 대규모 투자 건 마무리 이후 건강악화 등을 사유로 올해 6월 1일부터 한 달간 안식년 휴가를 사용했다. 계획대로라면 7월 1일 휴가에서 복귀해야 했으나 휴가 기간 중 건강상 문제로 인해 더 긴 휴식기간이 필요하다는 진단을 받고 박은상 대표는 당분간 휴직을 결정하게 됐다.

위메프 관계자는 "업계에서 돌고 있는 '대표이사 사직’ 등 소문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면서 추측성 보도의 자제를 부탁했다.

박정훈 기자  |  pjh5701@econovill.com  |  승인 2020.06.30  16:34:12
박정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박정훈, #투자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