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INVEST > 재테크
현대자산운용, 英보험사 사옥 투자 ‘현대유퍼스트부동산30호펀드’ 출시

글로벌 보험회사 ‘에이곤(AEGON)’ 영국 법인 사옥 100% 임차 계약

펀드 만기 5년 6개월, 연 2.75% 고정임대료 수익 배당

잔여 임대차기간 2037년 7월

▲ 현대자산운용이 출시하는 해외 부동산 공모펀드 ‘현대유퍼스트부동산투자신탁30호’가 투자 예정인 영국 에이곤 본사 사옥 건물. (현대자산운용 제공)

[이코노믹리뷰=진종식 기자] 현대자산운용은 29일 영국 보험사 사옥에 투자하는 공모펀드 상품인 ‘현대유퍼스트부동산투자신탁30호[파생형]’(이하 현대유퍼스트부동산30호)를 출시한다고 밝혔다.

현대유퍼스트부동산30호 펀드는 현대자산운용이 올해 처음으로 내놓는 해외 부동산 공모펀드다.

영국 스코틀랜드 에든버러에 위치한 글로벌 보험회사 에이곤(AEGON)의 영국 법인 본사 사옥에 투자한다. 현지 대출을 포함해 총 2250억 원 규모를 조달할 계획으로, 펀드 만기는 5년 6개월이다. 임대료 수익을 재원으로 한 꾸준한 배당을 목표로 한다.

7월 2일부터 8일까지 하나금융투자, 한국투자증권, 현대차증권, DB금융투자, SK증권 등 5개 판매사에서 투자자를 모집할 예정이다. 모집 예정 금액을 달성할 경우엔 조기 마감된다.

에이곤 영국 본사 사옥 인근에는 RBS(스코틀랜드왕립은행) 본사, 로이드(Lloyds), HSBC(홍콩상하이은행), JP 모건 등 유수의 글로벌 금융기관이 위치해 있다. 현재 건물의 100%를 에이곤 영국 법인이 임차해 2500여 명의 본사 인력이 근무하고 있다.

잔여 임대차기간은 2037년 7월까지 17년이 남아 있으며, 임차인은 임대기간 동안 중도 계약해지 옵션 없이 건물 운영비용을 임차인이 부담하는 방식으로 이 건물을 사용하게 된다. 해당 건물은 오피스 기능 외에도 유럽 전 지역 데이터센터 및 미국 데이터 백업 센터로 활용되고 있다.

임채범 현대자산운용 전략투자본부장은 “본 자산은 영국 스코틀랜드의 문화, 행정, 금융 중심지인 에든버러에 위치한 오피스 건물로, 우량한 신용등급(S&P 기준 A+)의 임차인과 매년 2.75% 고정적으로 임대료가 상승하는 조건으로 장기 임대차계약이 체결되어 있어, 향후 꾸준한 현금흐름이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현대자산운용은 올해 5월 말 해외 부동산펀드(공모+사모) 설정액 기준 업계 9위에 위치한 업계의 ‘숨은 강자’로, 그동안 고액자산가와 기관투자자 중심으로 해외 부동산 사모펀드를 꾸준히 출시해왔다. 지난해 영국 스코틀랜드 국민건강보험공단 청사에 투자하는 첫 해외 부동산 공모펀드를 출시해 판매 개시 5일만에 338억원을 완판한 바 있다.

장부연 현대자산운용 대표이사는 “코로나19 사태 장기화에 대한 우려가 있는 것은 사실”이라면서도 “해외 부동산 투자 노하우를 살린 우량 물건 선정과 상품 구조를 지닌 해외 부동산 공모펀드 출시로 전문성을 입증하고 해외 부동산 투자에 대한 일부의 우려를 불식시키는 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진종식 기자  |  godmind55@econovill.com  |  승인 2020.06.29  18:26:53
진종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진종식, #영국, #미국, #한국, #유럽, #부동산, #하나금융투자, #SK증권, #현대차증권, #한국투자증권, #투자, #전략, #현대차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