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COMPANY > 기업 소식
조원태 대한항공 회장 직접 기내 소독 나선 이유임직원 30여명 기내 소독 실시
▲ 대한항공은 6월 29일 오전 서울 강서구 대한항공 본사 격납고에서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을 비롯한 임직원 30여명이 참여해 고객들에게 안전한 기내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A330항공기 기내 소독을 실시 했다. 출처=대한항공

[이코노믹리뷰=이가영 기자] 대한항공은 29일 오전 서울 강서구 대한항공 본사 격납고에서 임직원이 직접 기내 소독 작업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이날 소독 작업은 대한항공 임직원들이 직접 손걸레로 닦아내며 코로나19 상황에서 항공기에 탑승하는 승객들과 공감하는 한편, 안전한 기내 환경을 조성하겠다는 임직원들의 의지를 다지기 위해 마련됐다.

소독 작업에는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을 비롯해 30여명의 임직원들이 참여했다. 이들은 기내 소독에 대한 안전 지침과 소독 방법에 대해 교육을 받은 후 손걸레와 살균제를 이용해 기내 좌석과 팔걸이, 안전벨트, 식사 테이블은 물론 창문과 화장실 등을 꼼꼼하게 소독했다.

조원태 회장은 “대한항공은 고객의 건강하고 안전한 비행을 최우선으로 생각하고 있다”며 “고객들이 더욱 안심하고 탑승할 수 있도록 모든 임직원이 한 마음으로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조원태 회장과 임직원이 소독한 항공기는 지난 6월 28일 제주발 김포행 비행을 마친 A330 기종으로 이후 국내선과 국제선에 투입될 예정이다.

대한항공은 모든 항공기에 철저한 기내소독으로 안전한 기내 환경을 유지하고 있다. 대한항공은 법적 기준인 월 1~2회 보다 더 강화된 기준을 적용, 국내선은 주 1회 이상 소독을 실시하고 있으며, 인천공항에 도착하는 모든 국제선 항공기와 인천에서 미주로 출발하는 항공기에 대해서는 별도의 소독 작업을 추가로 실시하고 있다.

또한 감염병 의심 증세를 보이는 승객 탑승이 확인된 경우 항공기를 격리시켜 해당 승객이 이용한 좌석 뿐 아니라 기내 전체에 대해 소독을 실시하고 있다. 대한항공이 사용하고 있는 살균소독제(MD-125)는 코로나19 바이러스 살균에 효과가 있는 소독약으로 국내 식약처와 미국 환경보호청(EPA)이 허가한 안전한 제품이다.

대한항공이 운영하는 전 여객기는 헤파 필터를 통해 가열 멸균된 청정한 공기를 기내에 공급하고 있다. 항공기 엔진을 거쳐 기내로 유입되는 외부의 공기는 엔진 압축기를 통과하며 압축 및 가열돼 완전 멸균되며, 매 2~3분 주기로 환기되고 있다. 특히 객실 내 공기의 흐름은 위에서 아래로 흐르는 수직방향이다. 승객의 머리 위쪽에서 들어온 공기가 바닥에 위치한 장치로 외부 배출돼 바이러스가 앞뒤 좌석 간에 확산되는 것을 막아준다.

한편 대한항공은 고객들의 안전한 여행을 위해 다양한 방안을 시행하고 있다. 지난 6월 10일부터는 탑승 승객간 접촉을 최소화 하기 위해 일반석 후방 좌석부터 순서대로 탑승하는 ‘존 보딩’을 시행하고 있다.

이밖에 승객 및 직원들의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했으며, 전 노선 탑승객들을 대상으로 탑승전 발열체크를 시행하고 있다. 또한 객실 승무원에게 방호복과 고글·마스크 등 각종 보호 장구를 지급하고 있다. 공항 및 기내에 손소독제를 비롯한 감염 예방 용품도 비치 중이다. 대한항공은 고객들이 안전하고 건강한 여행을 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지속해나갈 예정이다.

이가영 기자  |  young@econovill.com  |  승인 2020.06.29  12:53:26
이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이가영, #미국, #대한항공, #서울, #인천, #제주, #조원태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