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NEWS > 소비자
롯데마트, '초신선' 식품 집중…'3일돼지' '당일 계란' 확대 운영7월1일부터 초신선란 판매
'3일돼지'는 전국 23개 점포로 공급 늘려
▲ 롯데마트가 7월1일부터 판매하는 '오늘낳아서오늘만판매하는계란'. 사진=롯데마트

[이코노믹리뷰=김덕호 기자] 롯데마트가 초(超)신선 전략에 집중한다.

29일 롯데마트는 오는 7월 1일부터 잠실점과 서울역점 등 수도권 20개 매장에서 ‘초신선 계란’을 선보인다고 밝혔다.

초신선 계’은 당일 아침 지정농장에서 수집된 계란을 선별해 당일 세척, 포장해 당일 오후에 매장에서 바로 판매하는 계란이다. 당일 판매되지 않은 상품은 모두 폐기한다.

보통 계란은 산란일로부터 최대 5~10일이 지나 상품화 됐지만 롯데마트는 이 시간을 크게 앞당겼다. 수도권 20개 매장에서 약 200팩 한정으로 선보이며, 고객들의 수요에 맞춰 지속적으로 물량을 늘려나갈 계획이다.

또한 롯데마트는 현재 오프라인 매장(즉석 도정미 33개점, 즉석구이 김 12개점)에서 판매중인 상품들을 7월 1일부터 잠실점과 구리점을 기반으로 롯데온을 통해 전국 택배 운영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즉석 도정미와 즉석구이 김 도 강화한다. 도정미는 고객이 주문하자마자 도정하기 때문에 더욱 신선하게 만나볼 수 있으며, 즉석구이 김 역시 맥반석에 손으로 직접 구워내 특유의 불향을 맛볼 수 있다.

한편, 롯데마트는 지난 5월 신선식품 경쟁력 강화의 일환으로 ‘3일 돼지’를 출시한 바 있다. ‘3일 돼지’는 일반적인 돼지고기의 경우 도축 이후 매장에 진열되기까지 약 7일정도 소요되는 것에 반해, 직경매를 통해 도축 이후 3일 이내 매장에 진열된 돼지고기이다.

신선한 식품에 대한 고객들의 니즈를 반영하듯 ‘3일 돼지’는 7개점에서 판매를 시작했으나, 고객들의 수요가 높아 현재 23개 점포까지 확대해 운영중이며 점진적으로 점포를 늘려 나갈 예정이다.

문영표 롯데마트 대표는 “대형마트의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서는 신선식품의 생산 후 유통시간 단축이 매우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며, “이에 3일 돼지에 이어 당일 계란 등을 선보이게 됐으며, 추후에도 지속적으로 초신선 상품을 선보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덕호 기자  |  pado@econovill.com  |  승인 2020.06.29  11:48:43
김덕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김덕호, #서울, #전략, #경매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