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INVEST > 금융
신한카드, 사내 제안 제도 '아이디어 팩토리' 활성화

[이코노믹리뷰=권유승 기자] 신한카드는 비효율적인 회사 업무에 대한 솔직하고 자발적인 의견이 상시 공유되고 즉시 실행으로까지 이어지는 사내 제안 시스템 ‘아이디어 팩토리(Idea Factory)’가 회사의 문제를 특정 부서‧개인이 아닌 회사가 함께 해결해 나가는 전사 혁신 플랫폼으로 진화하고 있다고 29일 밝혔다.

신한카드의 ‘아이디어 팩토리’는 업무 영역 전반에 걸쳐 아이디어를 제공하고 이를 통해 변화와 개선을 도모하는 자발적인 소통 플랫폼으로, 일반적인 사내 제안제도의 한계를 극복하고 문제 제기부터 실질적인 개선까지 이어질 수 있도록 설계됐다.

제안 답변율은 100%, 제안을 받아들여 시스템을 수정한 실행률은 75%에 달할 정도로 실효성이 높다.

일반적인 제안뿐만 아니라 코로나19 위기극복 아이디어 공모전, 혁신금융서비스 아이디어 공모전 등 특정 주제에 대한 아이디어를 발굴하는 ‘테마 제안’, 별도의 접수채널을 통해 익명으로 의견을 제안할 수 있게 한 ‘대자보(大字報) 제안’ 등 다양한 제안 통로를 구축해 소통 사각지대를 없앤 것이 특징이다.

이를 통해 기획‧의사결정‧실행이 한 부서 내에서 진행됨으로써 비효율이 잘 드러나지 않는 문제점, 사적인 자리에서 논의되는 회사의 부족한 부분과 개선안이 공식적인 문제 제기로 이어지지 못하는 측면 등 다양한 문제점이 개선될 수 있었다고 신한카드측은 밝혔다.

작년 리뉴얼 이후 접근 편의성 향상 및 등록 단계 간소화로 제안 접수 건수가 2배 이상 증가했으며, 올해부터는 아예 정기적으로 ‘제안 레터(Letter)’를 제작해 제안 현황, 실행된 제안, 우수 제안자‧실행자, 제안 관련 지식 등을 전 직원에게 공유하고 있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그 동안 사적으로만 소규모로 얘기하던 회사의 자잘한 문제점들을 터놓고 얘기하니 막혔던 부분들이 술술 풀릴 뿐만 아니라 무엇보다 젊은 직원들 중심으로 호응도가 매우 높다”며 “신한카드의 민첩하고 열린 조직문화를 바탕으로 제안 제도를 활성화함으로써 전사 혁신을 더욱 확산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권유승 기자  |  kys@econovill.com  |  승인 2020.06.29  09:14:33
권유승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권유승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