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NEWS > 포토뉴스
[다녀왔습니다!] 친환경 소비체험장 '풀무원 올가홀푸드' 가보셨나요?

[이코노믹리뷰=임형택 기자]

▲ 서울 송파구에 위치한 올가홀푸드 방이점 전경. 사진=임형택기자

친환경 소비문화 확산을 선도해온 올가홀푸드가 유통사 최초로 쓰레기를 최소화한 매장 운영에 나섰다.

풀무원 계열의 로하스 프레시 마켓 올가홀푸드는 지난달 19일 서울 송파구에 위치한 올가 방이점에서 국내 최초 ‘녹색특화매장’ 시범운영 기념식을 열었다.

▲ 서울 송파구에 위치한 올가홀푸드 방이점 제로 웨이스트 프로젝트는 쓰레기 발생을 최소화, 비닐 포장재 줄이기에 대한 소비자 참여를 유도하는 것이다. 사진=임형택기자

‘녹색특화매장’은 환경부가 운영하는 ‘녹색매장’을 보다 확장 보다 확장·발전시킨 개념으로 환경을 생각하는 녹색소비문화 확산을 위해 쓰레기 발생을 최소화한 ‘제로 웨이스트(Zero-Waste)’ 매장이다.

▲ 서울 송파구에 위치한 올가홀푸드 방이점 내부 전경. 사진=임형택기자

올가는 국내 1호 녹색특화매장 지정에 맞춰 소비자들이 친환경 소비를 직접 체험하고 참여할 수 있도록 방이점을 부분 리모델링했다. 매장은 ‘지속가능성 존(Sustainability Zone)’, ‘친환경 포장 존('Eco Package Zone)’, ‘친환경 생활용품 존(Eco-Living Zone)’, ‘로하스 키친 존(LOHAS Kitchen Zone)’ 등 4개의 테마로 구성됐다.

지속가능성 존

▲ 사진=임형택기자
▲ 사진=임형택기자
▲ 사진=임형택기자
▲ 사진=임형택기자
▲ 사진=임형택기자
▲ 사진=임형택기자
▲ 사진=임형택기자

‘지속가능성 존’에서는 환경을 생각하는 지속가능성의 가치를 한 자리에 모아 제안한다. 유기농/무농약/GAP인증의 안전하고 우수하면서도 생산 전 과정에서 온실가스를 줄이는 저탄소 인증 농산물을 비롯해 다양한 시즌 과일, 채소, 구근류 제품들이 벌크로 진열돼 판매된다. 뿐만 아니라 공정무역인증 100% 유기농 면으로 만든 친환경 프로듀스백과 코팅을 하지 않은 친환경 프로듀스백으로 일회용 비닐을 대체했으며, 기존의 플라스틱 포장을 재활용 펄프로 만든 친환경 과일 포장재로 전환하고 벌크 진열한 상품을 필요한 양만큼 구매하도록 구성했다.

친환경 포장 존

▲ 서울 송파구에 위치한 올가홀푸드 방이점은 옥수수 전분으로 만든 생분해 트레이, 친황경 슈가랩 종이 포장으로 나와 지구를 위한 LOHAS가치를 담았다. 옥수수 전분으로 만든 포장지 모습. 사진=임형택기자
▲ 서울 송파구에 위치한 올가홀푸드 방이점은 옥수수 전분으로 만든 생분해 트레이, 친황경 슈가랩 종이 포장으로 나와 지구를 위한 LOHAS가치를 담았다. 옥수수 전분으로 만든 포장지 모습. 사진=임형택기자
▲ 서울 송파구에 위치한 올가홀푸드 방이점은 옥수수 전분으로 만든 생분해 트레이, 친황경 슈가랩 종이 포장으로 나와 지구를 위한 LOHAS가치를 담았다. 옥수수 전분으로 만든 포장지 모습. 사진=임형택기자
▲ 사진=임형택기자

‘친환경 포장 존’에서는 곡물 껍질을 원료로 일반 합성수지 포장 대비 탄소배출량을 70% 절감해 만든 바이오매스 포장으로 전환된 건어물 상품과 견과류 상품이 판매된다. 이와 함께 정육, 수산 매대에서는 제품 포장 시 기존에 사용하던 옥수수 전분으로 만든 생분해성 트레이뿐만 아니라 재생가능자원인 사탕수수 유래 Bio-PE를 원료로 생산한 친환경인증 랩을 함께 제공한다.

친환경 생활용품 존

▲ 서울 송파구에 위치한 올가홀푸드 방이점 에코스토어 코너에서는 세제상품을 소량으로 구입할 수 있다. 사진=임형택기자
▲ 사진=임형택기자
▲ 사진=임형택기자

‘친환경 생활용품 존’에서는 친환경 텀블러, 에코백, 친환경 인증 생활용품 등 다양한 친환경 생필품을 판매한다. 특히 뉴질랜드 친환경 세제 1위 브랜드 ‘에코스토어’가 세제 상품을 소분 판매하는 방식의 리필 스테이션이 국내 유통사 최초로 입점해 운영된다. 사탕수수 원료로 만든 생분해성 케이스의 상품도 함께 운영한다.

테마존

▲ 사진=임형택기자
▲ 사진=임형택기자

마지막 테마존은 델리, 반찬, 카페, 베이커리 코너 등 다양한 상품과 서비스를 제공하는 ‘로하스 키친(LOHAS Kitchen)존’으로, 나물 바(Bar)에서 반찬을 소분 판매하고 재생펄프 소재로 만든 친환경 반찬 용기, 빨대, 포크 사용을 장려한다.

이 밖에도 올가는 고효율 LED조명, 친환경 냉장설비로 매장 내 에너지 절감, 전기 자전거를 활용한 친환경 배송 서비스, ASC 및 MSC 인증 지속가능 수산물 운영, 저탄소 인증 농산물 존 구성 등 제로웨이스트뿐만 아니라 지속가능한 녹색소비 실천을 제안하는 다양한 활동을 병행하고 있다.

▲ 사진=임형택기자

한편 올가는 현재 전국 직영 전 매장과 전체 가맹점의 80%를 환경부 지정 녹색매장으로 운영 중이다. 지난 2월부터는 국내 유통사 최초로 전국 직영 매장과 본사 사무실에서 100% 사탕수수로 만든 친환경 복사용지를 도입하고 생활 속 에너지 절약을 수칙을 수립해 그린 오피스 조성에도 노력하고 있다.

▲ 사진=임형택기자
▲ 사진=임형택기자

임형택 기자  |  ooyt12@econovill.com  |  승인 2020.06.06  09:30:18
임형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임형택, #바이오, #뉴질랜드, #서울, #리모델링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