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NEWS > 뉴스&이슈
국토 면적, 반세기 동안 '여의도 821배' 만큼 늘었다생활·도로·철도 용지 늘었지만 여전히 국토의 80%는 '녹지'
▲ 여의도 한강 공원. 출처=뉴시스

[이코노믹리뷰=이소현 기자] 국토 면적이 지난 반세기 동안 서울 여의도 면적의 821배 수준으로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2일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2020년 지적통계연보'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전국에 등록된 토지의 수는 3899만3000필지를 기록했으며, 면적으로는 1만401㎢에 달한다.

지적통계가 처음으로 작성된 1970년과 비교하면 지난 50년 동안 국토 면적은 2382㎢ 증가한 것이다. 이는 현재 여의도 면적(2.9㎢)의 약 821배로, 서울시(605.2㎢) 만한 땅이 4배 생겨난 셈이다. 주로 간척, 농업개발, 공유수면매립 등 개발사업으로 인해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지목별로 보면 반세기 동안 진행된 산업화와 도시화로 인해 생활용지, 도로와 철도 용지는 두배 남짓 늘었지만, 산림과 농경지는 줄었다. 생활용지는 3119㎢, 도로와 철도용지는 1878㎢ 증가했다.

반면 산림과 농경지 면적은 5386㎢ 감소했다. 그럼에도 산림과 농경지가 국토 면적의 81%를 차지하는 등 여전히 비중이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인구 밀도는 서울, 부산, 광주 순으로 높았다. 세부적으로는 전국에서 서울 양천, 서울 동대문, 성울 동작 순으로 단위 면적 당 인구 수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광역자치단체 가운데 면적 가장 큰 지역은 경상북도로 1만9033㎢(19.0%)이며, 지방자치단체는 강원 홍천군 1820㎢(1.8%)이다.

이소현 기자  |  leeso17@econovill.com  |  승인 2020.06.03  11:18:43
이소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이소현, #세부, #서울, #경상북도, #부산, #광주, #국토교통부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