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IT > 스타트업
식권대장도 포인트로 만난다포인트 간편결제 충전으로 편의성 강화

[이코노믹리뷰=최진홍 기자] 모바일 식권 솔루션 ‘식권대장’을 운영하는 벤디스가 2일 포인트 간편결제 충전 기능인 ‘대장포인트’ 업데이트를 공개했다. 사용자 편의성을 강화하는 한편, 직장인 결제 시장에 새롭게 진출한다는 각오다.

식권대장은 종이식권, 식대장부, 법인카드 등 기업의 전통적인 식대 지급 방식을 모바일 앱 기반으로 전환한 서비스다. 그리고 대장포인트는 식권대장 사용자 개인이 포인트를 충전하는 기능이다. 식권대장 앱에 자신의 카드를 등록하고 필요할 때마다 충전할 수 있게 간편결제를 적용했다. 일회성 카드 결제 및 가상계좌 이체도 지원한다.

▲ 출처=벤디스

대장포인트만을 위해 식권대장을 도입한 사례도 생겼다. 과천시 소재 한국화학융합시험연구원(KTR) 본원은 위탁 급식 업체를 통해 운영 중인 구내식당에서 직원들의 결제 수단으로 식권대장의 대장포인트를 선택했다. 여세를 몰아 식권대장은 20조 원으로 추산되는 기업 식대 시장을 넘어 직장인 결제 시장으로 영역을 확장한다는 설명이다.

조정호 벤디스 대표는 “많은 회사가 식대 지급 방식을 식권대장으로 전환해 사무실 주변에서 모바일 식권으로 결제하는 직장인이 늘면서 식대 차액 결제, 자투리 식대 활용, 커피와 같은 디저트 메뉴 결제를 간편하게 할 수 있는 포인트 충전 기능의 필요성이 커졌다”며, “앞으로도 직장인들이 식권대장으로 보다 편리하게 결제할 수 있도록 서비스 개발을 지속적으로 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최진홍 기자  |  rgdsz@econovill.com  |  승인 2020.06.02  09:34:19
최진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최진홍, #KT, #한국, #수단, #과천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