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NEWS > 뉴스&이슈
NYT, "美, 중국군 관련 유학생 등 3000명 추방 계획""FBI, 인민해방군이 '스파이' 파견 의심"
양국간 긴장 수위 최고조
▲ 미국 도날드 트럼프 대통령 출처=뉴시스

[이코노믹리뷰=노성인 기자] 미국이 중국 인민해방군과 관련된 중국 유학생과 연구원 3000명의 비자를 취소해 미국에서 추방할 계획이라고 뉴욕타임스(NYT)가 보도했다.

28일(현지시각) NYT에 따르면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지난 26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중국의 홍콩 국가보안법(보안법) 제정 강행에 대한 대응 조치로 이 같은 조처를 논의했다.

이 조처는 중국 대학에서 학부를 졸업한 뒤 미국으로 온 대학원생과 연구자 등 3000명의 비자를 취소해 사실상 추방하는 것이다. NYT는 전체 미국 내 중국인 유학생 36만명에 비하면 적은 숫자이지만, 이들 중 일부는 중요한 연구 프로젝트에 참여하고 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미 연방수사국(FBI)과 법무부는 과학과 기술 분야에서 역사가 깊은 7개 대학과 중국 인민해방군이 관계를 맺고 있다고 추정했다. 구체적인 중국 대학교의 명단은 공개되지 않았다,

FBI와 법무부는 중국군 간부들이 이 대학 졸업생 중 일부를 스파이로 훈련시켜 중국 장교들에게 정보를 수집하고 전달하도록 강요해, 미 국가안보에 잠재적인 위협이 될 수 있다고 여기고 있다.

중국 유학생을 대상으로 한 미국의 비자제한 조치는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미 행정부는 지난 2018년 로봇, 항공, 첨단 제조업 등의 분야에서 연구하는 중국 유학생의 비자 유효기간을 5년에서 1년으로 단축한 바 있다.

미국은 이번 조치를 중국과 홍콩 국가보안법으로 대치하기 이전부터 검토해온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홍콩 보안법 제정과 홍콩의 특별지위 박탈을 둘러싸고 미·중 간 긴장이 극대화된 상태에서 이번 조치가 실행되면 양국의 긴장 상태는 그 수위가 더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노성인 기자  |  nosi3230@econovill.com  |  승인 2020.05.29  11:40:26
노성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노성인, #트럼프, #미국, #중국, #자이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