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NEWS > 뉴스&이슈
美기업들, 업무 정상화·방역지침 놓고 고심검진 비용·시간 대비 효율성 문제 심각
일부 기업 스마트트폰 앱·출근 연기
▲ 코로나19 여파로 미국 뉴욕주의 브로드웨이 거리가 텅 비어 있다. 사진=뉴시스

[이코노믹리뷰=노성인 기자] 미국 50개 주(州) 정부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위한 봉쇄조치를 차례대로 완화하면서, 현지 기업들도 정상화 대열에 합류하고 있다. 다만 사업장 안전 확보 문제를 놓고 노동자들과 갈등이 일어나고 있다.

25일(현지시간)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은 현지 대기업들이 최근 공장과 사업장을 재개하고 있지만, 구체적인 코로나19 방역 지침을 놓고 직장 내 불안이 확산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현재 미국에서는 대표적으로 포드자동차와 유나이티드헬스, 스미스필드푸드 등이 정상화에 나섰다. 이곳 직원들은 의무적으로 마스크를 착용해야 하며, 직장 내에서도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은 유지해야 한다.

다만 일각에서는 이런 조치는 부분적이고 불완전한 방법일 뿐이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가장 확실한 방역조치는 직원들이 정기적으로 코로나19 검진을 받도록 하는 것인데, 문제는 진단키트를 구하는 데 큰 비용이 필요하고, 검사시간도 많이 소요된다는 것이다.

WSJ은 검진에 일반적으로 100달러 이상이 든다면서 기업들이 얼마나 많은 노동자를, 얼마나 자주 검진해야 할지를 놓고 고민 중이라고 전했다. 이어 값비싼 비용을 들여 검사를 받게 해도 실익이 크지 않을 수 있다고 진단했다.

현재 미국은 진단 즉시 결과를 알 수 있는 진단키트를 의료시설에 먼저 공급하고 있어, 기업들이 현실적으로 구할 수 있는 진단키트는 72시간은 기다려야 결과를 알 수 있다.

일부 기업들은 노동자의 건강 상태를 추적, 관리하기 위한 스마트폰 앱을 사용하는 방안 추진하고 있지만 사생활 침해에 해당한다는 반대에 직면했다. 이에 유나이티드헬스는 일부 직원만 앱의 도입을 제안했으며, 해당 앱이 이상 증상이 있다는 신호를 보내면 우편으로 진단키트를 배달해주고 있다.

방역 논란이 계속되자 아예 원하는 직원만 정상 출근을 하게 하는 기업도 있다. 버라이즌 커뮤니케이션스는 코로나19 검진 없이 사무실에 출근할 수 있는 시점을 7월로 연기했다.

한편 기업이 코로나19 감염 위험을 개인에게 전가한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뉴욕증권거래소(NYSE)는 이날부터 객장 문을 다시 열었다. 다만 NYSE가 트레이더들에게 코로나19 확진을 받아도, NYSE를 상대로 소송하지 않겠다는 조항에 서명하도록 한 것이 알려져 큰 논란이 일었다.

현지 언론들은 “트레이더들은 투자은행이나 증권사 소속으로, NYSE 직원은 아니지만, NYSE에서 업무를 보는 만큼 이번 조치는 NYSE가 안전에 대한 책임과 의무를 저버린 것”이라고 비판했다.

노성인 기자  |  nosi3230@econovill.com  |  승인 2020.05.26  11:44:11
노성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노성인, #미국, #포드, #거래소, #니케이, #실적, #투자, #월스트리트저널, #공장, #자동차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