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NEWS > 출동 이슈팀
中, ‘홍콩 보안법’ 제정 놓고 美와 갈등 심화…"보복시 응징"美 국가안보보좌관 "홍콩보안법 제정은 큰 실수"
▲ 24일(현지시간) 홍콩에서 국가보안법에 반발하는 시위가 발생했다. 홍콩 중심가인 코즈웨이 베이 시위 현장에서 경찰이 시위대를 진압 중인 모습. 출처=뉴시스

[이코노믹리뷰=노성인 기자] 중국 정부가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에서 홍콩 국가보안법 제정을 강행하는 가운데 미국이 강도 높은 비판과 제재를 언급하자 '보복하면 응징할 것'이라고 밝혔다.

26일 홍콩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자오리졘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지난 24일 기자들과 만나 "보안법에 대해 미국이 홍콩 금융허브 특별지위 박탈 등 제재를 가한다면 중국은 이에 맞서는 데 필요한 모든 조처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 24일(현지시간) 로버트 오브라이언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NBC방송과 인터뷰에서 홍콩 보안법에 대해 “홍콩을 장악하려는 시도”라며 "중국이 장악한다면 홍콩이 아시아의 금융 중심지로서 남아있을 것인지 예상하기 힘들다"고 비판했다. 이어 홍콩보안법 제정은 “큰 실수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 중국이 홍콩에 대한 국가보안법을 제정하면 미국은 중국을 제재할 방침이라고 강조했다.

중국은 지난 22일 개막한 전인대 연례회의에서 '전인대 홍콩 특별행정부 국가안전 유지 법률제도와 집행기제의 확립에 관한 결정' 결의안 초안을 제출했다.

일명, 홍콩 국가보안법으로 불리는 이 결의안은 홍콩 현지에 중국 중앙정부가 관할하는 공안기관을 설치해 반역·내란선동 등의 행위를 강력히 처벌하는 것이 주요 내용이다,

한편 홍콩인들은 보안법에 강하게 반발해 지난 24일 수천 명이 나와 시위를 벌였다. 경찰은 시위대를 향해 최루탄을 발사하며 180명이 넘는 시민을 체포한 것으로 알려졌다.

홍콩 민주화 시위를 주도하는 조슈아 웡 데모시스토당비서장이 중국의 홍콩 국가보안법 제정 추진에 대해 "홍콩 자치권의 관에 중국이 마지막 못을 박았다"라며 일국양제(一國兩制·한 국가 두 체제)의 약속은 죽었다"고 지적했다.

노성인 기자  |  nosi3230@econovill.com  |  승인 2020.05.26  11:08:07
노성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노성인, #미국, #중국, #백악관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