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INVEST > 금융
코로나, 성형 수입차 자전거 매출 급증했다하나금융연, 홈코노미 확산… 정육점 등 홈쿡 관련업종 매출↑
▲ 출처=하나금융경영연구소

[이코노믹리뷰=황대영 기자] 코로나19로 불거진 언택트(비대면) 문화 확산으로 소비 형태가 변화하고 있다.

하나은행 소속 하나금융경영연구소는 신영카드 매출 데이터를 기반으로 최근 코로나19가 가져온 소비 형태의 변화를 분석한 보고서를 24일 발표했다.

보고서의 업종별 실적 분석에 따르면 코로나19 여파로 인해 여행사, 영화관, 테마파크의 매출 피해가 가장 심각했으며, 학원, 유흥, 음식점 업종의 매출 감소도 큰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인터넷 쇼핑 매출이 큰 폭으로 증가하고 수입차, 성형외과, 자전거 판매점의 매출은 늘어 대조를 이뤘다. 또 대형마트 대신 비교적 근거리에 있는 수퍼마켓, 정육점, 농산물매장에서 식재료를 구매해 집에서 조리해 먹는 '홈쿡' 현상이 확산되는 등 코로나19가 가져온 소비 행태 변화가 다양하게 나타난 것으로 분석됐다.

"여행 업종 피해 가장 심각"

하나금융경영연구소가 하나카드 매출 데이터를 지난해와 비교해 업종별로 분석한 결과, 국내 여행사의 1분기 카드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59% 감소했으며, 면세점 52%, 항공사 50% 감소한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절정에 달했던 3월 실적은 전년 동월 대비 면세점 88%, 여행사 85%, 항공사 74% 줄어드는 등 기록적인 실적 악화를 나타냈다.

실내 밀집도가 높아 휴원 권고를 받은 학원 업종과 영업 규제를 받은 유흥업도 전례 없는 실적 감소를 보였다. 실제 무술 도장/학원의 3월 매출은 전년 동월 대비 85%, 예체능 학원 67%, 외국어 학원 62%, 입시/보습 학원 42% 감소했다. 또 노래방 50%, 유흥주점 39%, 안마시술소 39% 매출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실내에서 주로 서비스되는 피부관리 32%, 미용실 30% 등 매출이 감소한 것으로 확인됐다. 그밖에도 한식 32%, 중식 30%, 일식 38%, 양식 38% 등 자영업자 비중이 상대적으로 높은 음식점 업종의 3월 매출 역시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언택트 덕분에...온라인 쇼핑 급증"

코로나19로 인해 1분기 언택트 쇼핑 매출이 예상대로 크게 증가했다. 인터넷 쇼핑 매출액은 41% 증가했고, 홈쇼핑 매출도 19% 가량 증가한 것으로 확인됐다.

한편 아울렛 매장 31%, 가전제품 전문매장 29%, 백화점 23%, 대형마트 17% 등 대부분의 오프라인 쇼핑 매출이 급감했다. 반면 집에서 가까운 거리에 있는 편의점(6%)과 수퍼마켓(12%)의 매출은 증가해 생필품을 근거리에서 쇼핑하는 현상이 확산된 것으로 분석됐다.

다만 대형마트와 백화점은 전체 매출액 및 매출 건수의 감소에도 불구하고, 3월 건당 평균 구매금액이 전년 동월 대비 모두 증가해 매장 방문 시 한번에 많이 구매하려는 경향이 강해진 것으로 나타났다.

"홈쿡, 혼술 문화 확산"

정육점의 3월 매출은 26%, 농산물매장은 10% 증가하는 등, 식재료를 직접 구입해 집에서 조리해 먹는 이른바 '홈쿡' 현상이 확산된 것으로 나타났다. 또 주점 매출이 감소한 반면, 주류전문 판매점의 매출은 오히려 20% 증가해 술을 사와 집에서 마시는 '홈술' 현상이 늘어난 것도 확인됐다.

레저/문화/취미 관련 업종의 매출은 모두 크게 감소했는데, 영화관의 3월 매출이 84%나 감소했으며, 테마파크/놀이공원 83%, 사우나/찜질방 59%, 헬스클럽은 54%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비교적 집에서 즐길 수 있는 비디오/음반 77%, 서적 49%의 매출 역시 감소해 재택 기간이 늘어나도 취미 생활에 쓰이는 소비는 증가하지 않은 것으로 분석됐다.

"성형외과 및 안과 매출 증가...수입차·자전거 매출도"

의료 업종에서는 소아과 46%, 이비인후과 42%, 한의원 27% 등 대부분의 병의원 3월 매출이 급감했으나, 성형외과 9%와 안과 6% 매출은 오히려 증가해 집에 있는 시간이 늘어남에 따라 성형이나 안과 시술을 받는 경우가 많아진 것으로 분석됐다. 또 공적 마스크 판매 등 약국 방문이 급증함에 따라 1분기 약국 매출도 15% 가량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1분기 국산 신차 23%와 중고차 22%를 신용카드로 구매한 금액은 감소한 가운데, 수입 신차 매출액은 11% 증가해 코로나19에도 불구하고 견조한 성장세를 이어갔다. 특히 대중교통을 대신할 근거리/친환경 이동 수단으로서 자전거 매출이 크게 늘었는데, 올 3월 매출이 전년 동월 대비 무려 69% 증가해 눈길을 끌었다.

"피해 지역별·업종별 편차 심하다"

보고서는 2004년 이후 매년 성장해온 신용카드 이용액의 평균 성장률을 고려할 때, 1분기 신용카드 매출의 순감소 폭은 16조~18조원 내외로 추산된다고 밝혔다. 다만 지역별 피해 규모에는 다소 편차가 있는데 대구시의 1분기 카드 매출 감소율이 17.9%로 가장 컸으며, 다음 부산 16.8%, 인천 15.7%, 제주 14.6%, 서울 13.5%, 경기 12.5%, 경북 11.9% 순으로 나타났다.

정훈 하나금융경영연구소 연구위원은 “소비 심리가 위축되어 있고 긴급재난 지원금도 식재료 등 주로 생필품 구입에 사용될 것으로 보여 업종 전반의 매출 정상화는 당분간 쉽지 않으며, 특히 여행, 항공, 숙박, 레저, 유흥업은 올해 마이너스 성장이 예상된다”고 내다봤다.

황대영 기자  |  hdy@econovill.com  |  승인 2020.05.24  00:34:40
황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황대영, #수단, #서울, #인천, #대구, #부산, #제주, #실적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