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NEWS > 뉴스&이슈
‘수원여객 자금 횡령’ 김 전 재무이사 체포‘라임 사태’ 김봉현 스타모빌리티 회장과 범행 모의
▲ 김봉현 스타모빌리티 회장(가운데). 출처= 뉴시스

[이코노믹리뷰=최동훈 기자] ‘라임 사태’와 관련해 버스업체 수원여객의 자금을 횡령한 혐의를 받는 김 전 재무이사가 1년 4개월 가량 기간 해외 도피한 끝에 붙잡혔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23일 캄보디아 프놈펜에서 체포한 김 전 재무이사와 함께 입국해 조사하고 있다.

김 전 재무이사는 라임 사태의 핵심 인물인 김봉현 스타모빌리티 회장과 모의해 수원여객 회삿돈 241억원을 횡령한 뒤 도주한 혐의를 받는다.

김 전 재무이사는 작년 1월 해외로 도피한 뒤 중국과 동남아시아를 거쳐 수사망을 피해오다 지난 12일 캄보디아 이민청에 자수했다.

최동훈 기자  |  cdhz@econovill.com  |  승인 2020.05.23  13:39:32
최동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최동훈, #중국, #캄보디아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