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NEWS > 코로나19
스웨덴의 진단면역, 결국 '무모한 도전' 으로 끝나나노년층 엄청난 피해 불구 …항체보유 7.3% 수준
영국·프랑스·스페인도 효과 있다는 60%에 훨씬 못 미쳐
▲ 지난달 25일(현지 시간)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사람들이 평소처럼 거리를 지나가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코노믹리뷰=노성인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적극적으로 방역에 나선 대부분 국가와는 달리 '집단 면역' 대응법을 시도했던 스웨덴의 도전이 결국 ‘무모한 도전’으로 끝났다.

21일(현지시간) 영국의 일간지 가디언은 지난 4월 말까지 수도 스톡홀름에서 코로나19 항체를 보유한 비율이 전체 인구의 7.3%로 추정된다는 연구 결과를 인용해 보도했다.

집단면역이 효과를 보이려면 구성원의 60% 이상이 감염 후 회복이나 백신 접종으로 항체를 가져야 하는 것으로 알려졌는데, 최근 스웨덴의 성적표는 이에 훨씬 미치지 못하고 있다.

스웨덴 국립보건원 소속 감염병 학자인 안데르스 텡넬은 “지금은 조사가 진행된 당시보다 더 많은 20%가량이 항체를 보유한 것으로 추정된다”라고 주장했다.

텡넬은 “항체보유율이 예상보다 조금 낮다"라며 “지난 1일까지 약 25%의 감염자 항체를 형성할 것으로 예상했지만, 계산이 틀렸거나 항체가 형성된 이들이 감염자보다 적은 것으로 분석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엄격한 이동제한 조처를 내린 국가들은 반대로 면역 비율이 낮기 때문에 재유행 시 취약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지난 4월 코로나19 확산 당시, 스웨덴 정부는 5월 초까지 스톡홀름 전체 인구의 3분의 1이, 6월 중순까지는 40∼60%의 집단면역 수준에 도달할 것으로 예상했다,

하지만 최근 스웨덴의 코로나19 사망자 수가 다른 북유럽 국가보다 압도하게 되자, 도입 초기부터 나오던 비판이 다시 거세지고 있다.

현재 스웨덴의 인구 100만명당 사망자는 376명으로, 피해가 심각한 이탈리아(535명), 스페인(597명), 영국(538명) 등 보다는 낮지만, 이웃한 국가들인 노르웨이(44명), 덴마크(96명), 핀란드(55명)와는 큰 격차를 보인다.

앞서 세계보건기구(WHO)는 전 세계 인구의 1∼10%에서만 항체가 발견됐다며 집단면역을 바이러스 억제책으로 고려하지 말 것을 경고한 바 있다.

더불어 스웨덴보다 더 큰 인명피해를 입은 영국과 프랑스, 스페인에서도 항체 형성 비율이 지극히 낮은 수준으로 조사됐다.

CNN방송 등에 따르면 맷 행콕 영국 보건부 장관은 정부가 실시한 조사에서 약 5%가 항체를 보유했으며, 런던에서는 약 17%가 코로나19 항체 검사에서 양성 반응을 나타냈다.

프랑스의 평균 항체 보유율은 4.4%로 추정되며, 피해가 극심했던 프랑스 동부와 파리 지역도 9∼10%에 불과한 것으로 집계됐다.

최근 살바도르 이야 스페인 보건장관도 스페인 전체 인구 중 항체를 형성한 비율이 5%에 불과하다며 "집단면역이 형성되지 않았다"고 발표한 바 있다.

노성인 기자  |  nosi3230@econovill.com  |  승인 2020.05.22  10:45:45
노성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노성인, #영국, #프랑스, #이탈리아, #스페인, #노르웨이, #덴마크, #유럽, #파리, #런던, #CNN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