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NEWS
美 신규실업수당 청구건수 244만건…9주간 3860만명 실직집계 시작한 1967년 이후 최고치

[이코노믹리뷰=최지웅 기자] 코로나19 사태로 미국에서 244만명이 실직한 것으로 나타났다.

로이터통신과 미 경제매체 CNBC에 따르면 미 노동부는 지난주(5월10~16일)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가 243만8000건을 기록했다고 21일(현지시간) 밝혔다

신규 실업수당 청구가 늘었다는 것은 그만큼 일자리가 줄었다는 의미다. 미 언론들은 최근 9주간 코로나19 사태로 약 3860만명이 일자리를 잃었다고 분석했다.

각 주정부가 코로나19 확산 차단을 위해 취했던 조치들을 완화하며 부분적인 경제 정상화에 나서고 있지만 노동시장의 찬바람은 계속되고 있다.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미국의 신규 실업수당 청구 폭증은 3월 셋째 주(330만건)부터 본격화됐다. 이후 같은 달 넷째 주에는 687만건까지 치솟은 뒤 이후 661만건(3월 29일~4월 4일), 524만건(4월 5~11일), 444만건(4월 12~18일), 384만건(4월 19~25일), 316만9천건(4월 26일~5월 2일), 269만건(5월 3~9일) 등을 기록했다.

최근 9주 연속 주당 수백만건을 기록한 주간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는 미 노동부가 이를 집계하기 시작한 1967년 이후 최고치 수준이다.

최지웅 기자  |  jway0910@econovill.com  |  승인 2020.05.21  22:06:37
최지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최지웅, #미국, #CNBC, #로이터, #로이터통신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