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INVEST > 금융
수출입銀, 7억 호주달러 규모 캥거루본드 발행코로나19 확산 이후 아시아계 기관 첫 발행 사례
▲ 출처=한국수출입은행

[이코노믹리뷰=황대영 기자] 한국수출입은행은 20일 오후 호주에서 7억 호주달러(약 4억6000만 US달러) 규모의 캥거루본드 발행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캥거루본드는 호주 자본시장에서 외국기관이 발행하는 호주달러화 표시 채권이다.

올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된 이후 아시아계 기관이 캥거루본드 발행에 성공한 것은 수출입은행이 처음이다.

수출입은행은 그간 조달시장 다변화를 위해 호주시장을 면밀하게 모니터링해 왔다. 최근 호주시장 내 투자심리가 회복되고 채권발행이 재개되자 곧바로 캥거루본드 발행에 착수했다.

수출입은행은 지난 2012년 처음으로 캥거루본드를 발행한 이래 이번까지 아시아계 기관 중 최대 규모인 총 48억 호주달러의 캥거루본드를 발행하면서 호주시장에서 주요 발행기관으로 자리매김했다.

이날 캥거루본드는 만기 3년의 변동금리채 5억 호주달러와 고정금리채 2억 호주달러로 구성된 듀얼 트란쉐 구조로 발행됐다. 듀얼 트란쉐는 만기 또는 금리 조건이 다른 두 중류 채권을 동시에 발행하는 것이다.

채권 발행에는 57개 투자자가 총 17억달러 호주달러 주문을 냈으며, 이를 활용해 수출입은행은 미달러화 채권 대비 10bp 이상 경쟁력 있는 금리로 발행했다.

수출입은행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 이후 지속되는 금융시장 불안 속에서도 올해 세 차례 외화공모채권을 성공적으로 발행하면서 안전자산으로서의 수출입은행 채권에 대한 투자자들의 신뢰를 재확인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미달러화·유로화와 함께 호주달러화 등 틈새시장도 적극 활용해 조달기반을 다변화하는 동시에, 적기에 안정적인 자금을 조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황대영 기자  |  hdy@econovill.com  |  승인 2020.05.21  16:39:37
황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황대영, #한국, #호주, #투자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